뷰페이지

與, 김행 청문회 불참 시사…야당 “후보 방어 불가능 선언”

與, 김행 청문회 불참 시사…야당 “후보 방어 불가능 선언”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3-10-03 17:33
업데이트 2023-10-03 17: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인터뷰하는 김행 후보자
인터뷰하는 김행 후보자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전북 부안군에서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야영장을 둘러보고 취재진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3.9.20
연합뉴스
5일 예정된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국민의힘이 불참 가능성을 시사하자 야당은 ‘후보 방어 불가능 선언’이라고 공세를 펼쳤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3일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인사청문회는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하는 검증이기에 여당은 정해진 일정에 나와서 함께 청문회를 하는 게 책임”이라며 “당연한 책무로써 해야 할 일이지, 거부해야 할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는 지난달 27일 민주당 단독으로 회의를 열어 5일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열기로 의결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추석 연휴 전에, 민주당은 연휴 이후에 인사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각각 주장하다가 국민의힘은 5일, 민주당은 6일 개최로 입장을 바꿨다.

그러나 민주당이 유인촌 문화체육장관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와 겹친다는 이유로 5일 개최를 거부하다가, 5일과 6일 이틀에 걸쳐 개최하자고 하더니, 느닷없이 5일로 일방적으로 의결했다는 게 국민의힘 주장이다.

이날 오전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일정도 단독으로, 증인도 단독으로 의결하는 것은 극히 이례적인 일”이라며 “거의 막 가자는 것”이라고 민주당의 청문회 일정 단독 의결을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상황에서 청문회를 굳이 한다는 게 무슨 의미가 있겠느냐는 의원들의 목소리가 있다. 여가위 차원에서 정상적인 청문회가 어렵다고 보고 있다”며 김 후보자 인사청문회 불참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여가위 민주당 간사인 신현영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김 후보자 청문회 불참을 선언했다”고 규정한 뒤 “부적절한 인사에 대한 후보자 방어가 도저히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인사청문회는 대통령이 임명한 국무위원의 자질과 능력의 적절성을 국회가 검증하는 주요 제도”라며 “어떠한 상황에서도 의회에서 할 수 있는 책임과 의무를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국민의힘 비판에 가세했다.

이재랑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국민의힘 청문회 보이콧 기류는 김 후보자에 대한 방어가 불가능함을 스스로 선언한 것”이라며 “욕먹을 것 같으니 청문회 자체를 무산시키려는 속셈인데 도대체 여당으로서 최소한 책임감이라도 있는 것인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 대변인은 “김 후보자는 ‘주식 파킹’ 의혹 및 거짓 해명 의혹, 2013∼2019년 위키트리 경영 관여 의혹, 배임·일감 특혜 의혹 등을 받고 있다”며 “김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여론이 악화하자 (여당이) 프레임을 전환하려는 얕은 술수를 부리고 있다”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