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캘리포니아 남성 상어 공격 받고 이틀째 실종…“상어 만나면” 조언

캘리포니아 남성 상어 공격 받고 이틀째 실종…“상어 만나면” 조언

임병선 기자
입력 2023-10-03 08:34
업데이트 2023-10-03 08: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수영을 즐기던 50대 남성이 상어 공격을 받은 뒤 2일(현지시간)까지 이틀째 실종된 미국 캘리포니아주 포인트 레예스 국립 해변의 노스 비치를 올해 첫날 커플이 여유롭게 걷고 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수영을 즐기던 50대 남성이 상어 공격을 받은 뒤 2일(현지시간)까지 이틀째 실종된 미국 캘리포니아주 포인트 레예스 국립 해변의 노스 비치를 올해 첫날 커플이 여유롭게 걷고 있다.
AP 자료사진 연합뉴스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한 해변에서 수영하던 남성이 상어의 공격을 받고 실종됐다고 USA투데이와 지역 방송 KTLA 등이 2일(현지시간) 전했다.

캘리포니아 마린 카운티 보안관실은 전날 오전 10시 30분쯤 샌프란시스코에서 북쪽으로 약 64㎞ 떨어진 포인트 레예스 국립 해변의 와일드캣 비치에서 한 명이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친구 둘은 실종자와 함께 뭍에서 약 23∼46m 떨어진 바다에서 수영하고 있었으며, 마지막으로 그를 목격했을 때 주변 바닷물에서 상어와 피를 봤다고 말했다.

지역 신문 샌타 로사 프레스는 실종자가 52세의 건장한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해변을 관리하는 국립공원관리소(NPS)와 보안관실, 소방당국이 밤새 육상과 수중에서 대규모 수색을 벌였지만, 아직 실종자를 찾지 못했다.

당국은 실종자의 흔적이나 정확히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알 수 있는 증거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USA투데이는 이 해변에 늦여름부터 가을까지 백상아리가 출몰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니라고 전했다.

NPS에 따르면 백상아리는 이 해안의 27m 이내 지점에 나타나 물개와 바다사자를 잡아먹는다.

샬럿 옵저버에 따르면 국립해양대기청(NOAA)의 존 칼슨은 상어가 인간을 공격하는 일은 “극히 드물다”고 말했다. 그는 NOAA 홈페이지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해변에서 수영을 즐길 때 가는 길에 교통사고를 당해 다칠 확률이 더 높다”고 말했다.

그런데 지난해 플로리다 국립자연사박물관의 국제 상어공격 파일이 조사한 데 따르면 전 세계에서 상어와 인간이 접촉한 사고는 108건이나 발생했다. 이 가운데 57건은 도발하지 않았는데도 상어에 물린 경우였다. 이 가운데 9명이 목숨을 잃었다.

상어 트러스트 겸 상어보호재단의 의장을 맡았던 리처드 피어스는 미국 CNN에 물속에서 상어를 보더라도 패닉에 빠지면 안된다고 조언했다. “허우적거려도 안된다. 이렇게 흥분하는 것을 보고 상어가 오히려 관심을 갖게 된다”면서 대신 눈을 마주치며 몸짓으로 무얼 말하는지 파악해야 한다고 했다. 상어가 공격 모드에 들어간다고 판단하면 가능한 몸집을 크게 보이게 하라고 조언했다. 헤엄을 치면 더 작게 보이게 된다.

사람들은 종종 죽은 것처럼 꾸미면 된다고 착각하는데 CNN은 아니라고 했다. 피어스는 “상어를 계속 보면서 아주 느리게, 부드럽게 뒤로 헤엄쳐라. 그러면 얕은 곳에 이르게 될 것이다. 다시 조심해야 한다. 대형 상어들은 아주 얕은 곳에서도 공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