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최원호 감독 “페디 이길 줄 알았나… 8위 사수하겠다”

최원호 감독 “페디 이길 줄 알았나… 8위 사수하겠다”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3-10-02 12:59
업데이트 2023-10-02 13:5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한화 선수들이 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승리한 후 마운드에 모여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한화 제공
한화 선수들이 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승리한 후 마운드에 모여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한화 제공
20승에 도전하는 에릭 페디(NC 다이노스)의 대기록을 막은 한화 이글스 최원호 감독이 남은 시즌 8위를 사수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한화는 지난 1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NC전에서 20승과 200탈삼진에 도전하는 페디를 막고 4-3 승리를 거뒀다. 1986년 선동열(당시 해태 타이거즈) 이후 처음으로 나올 대기록의 희생양이 될 수 있었지만 1회부터 페디를 흔들며 삼성 라이온즈를 밀어내고 8위를 탈환했다.

2일 NC전을 앞두고 만난 최 감독은 “우리가 페디를 이길 줄 알았겠느냐”고 웃으며 “선수들이 1회부터 먼저 점수를 내고 페디 투구수를 늘리고 이태양이 잘 버텨준 게 맞물렸다”고 전날 경기를 복기했다. 최 감독의 말대로 페디는 1회에만 24구를 던지며 초반을 어렵게 출발했고 한화에 2점을 먼저 내줬다.

NC가 따라붙으며 5회초 3-3까지 만들었지만 페디가 6이닝만 소화하고 동점 상황에서 교체되면서 20승 달성은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탈삼진 수도 198개에서 그쳐 다음 경기에서 20승과 200탈삼진을 달성을 노려야 하는 상황이다.

이 승리로 한화는 삼성과의 치열한 8위 싸움에서 한발 앞서게 됐다. 신인선수 드래프트를 생각하면 낮은 순위가 더 좋을 수 있지만 최 감독은 “현장에서는 한 계단이라도 올라가기를 원한다”면서 막판까지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최 감독은 “순위가 100% 확정될 때까지 저희가 짜낼 수 있는 베스트 전력으로 하겠다”면서 “7위와는 격차가 벌어졌지만 최하위(키움 히어로즈)와 삼성이랑은 순위가 결정된 게 아니다. 최하위는 하면 안 되겠고 현재 순위에서 현실적으로 8등을 사수할 수 있게끔 최대한 좋은 경기를 하겠다”고 말했다.

한화는 이날 포함 마지막 11경기만 남겨뒀다. 최인호-문현빈-채은성-윌리엄스-최재훈-이명기-박정현-이도윤-이진영이 출격하고 선발은 펠릭스 페냐가 나선다.
대전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