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러시아태권도 대부 ‘최명철’을 기억하시나요?

러시아태권도 대부 ‘최명철’을 기억하시나요?

한상봉 기자
한상봉 기자
입력 2023-10-02 12:47
업데이트 2023-10-02 12:4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사할린 동포2세 친구들 포천 산정호수에서 추모식

이미지 확대
1일 오후 12시 고 최명철 전 러시아태권도협회 고문의 러시아 사할린 동포2세 친구들이 포천 산정호수 인근에서 최 고문을 기억하는 추모식을 열고 있다. 산정호수 일대는 1980년대 후반 최 고문이 태권도를 수련하기 위해 제자들과 한 때 머물던 곳이다.[사진 한상봉 기자]
1일 오후 12시 고 최명철 전 러시아태권도협회 고문의 러시아 사할린 동포2세 친구들이 포천 산정호수 인근에서 최 고문을 기억하는 추모식을 열고 있다. 산정호수 일대는 1980년대 후반 최 고문이 태권도를 수련하기 위해 제자들과 한 때 머물던 곳이다.[사진 한상봉 기자]
5년 전 암으로 숨진 러시아태권도협회 전 고문 최명철(당시 68·멘체르 쪼이)씨를 추모하는 행사가 포천 산정호수 부근에서 1일 열렸다.

이날 추모식에는 러시아에서 영구 귀국한 최씨의 동포 친구 부부 10여명과 임영선 경기 포천시태권도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러시아 사할린 동포2세인 노신직(72)씨는 “최 고문은 아주 어릴 때 부터 나와 학교를 같이 다녔고, 모스크바에서 사할린에 오면 우리집에서 몇날며칠을 함께 먹고 자고 한 사이”라면서 “그는 우리 사할린 동포들의 영원한 자랑이자 러시아에 살고 있는 고려인들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백재근(72)씨도 “아직도 고려인의 기개가 넘치던 명철의 모습이 눈에 선하다. 그는 영원히 우리 가슴속에 살아있다”고 말했다.
이미지 확대
러시아태권도 협회 최명철 전 고문의 사할린 동포2세 친구들이 1일 오후 포천 산정호수 부근에서 추모식을 가진 후 임영선 포천시태권도협회장이 만든 최 전 고문의 생전 활동을 담은 사진집 초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 한상봉 기자]
러시아태권도 협회 최명철 전 고문의 사할린 동포2세 친구들이 1일 오후 포천 산정호수 부근에서 추모식을 가진 후 임영선 포천시태권도협회장이 만든 최 전 고문의 생전 활동을 담은 사진집 초안을 살펴보고 있다.[사진 한상봉 기자]
30대 청년시절 부터 최씨와 30년간 러시아 전역에 태권도를 보급해온 임 회장은 “최 고문은 태권도를 처음 배울 때 제자들과 함께 포천 산정호수 일대에서 수련했다”며 “그의 정신이 국내에 유일하게 남아 있는 산정호수 부근에 소박한 기념비를 세우고 싶다”고 밝혔다.

고려인 2세인 최씨는 가라테 러시아 국가대표 코치였던 1988년 서울올림픽 시범종목 시연에서 태권도의 화려한 발차기 기술을 TV로 본후 제자들과 대한민국을 방문해 태권도를 배웠다. 이어 러시아 80여개 주 가운데 절반의 지역에 태권도를 보급하며, 대한민국과 러시아 간 민간외교에 크게 기여 했다. 특히 그는 러시아로 된 태권도 교재를 만들고, 러시아태권도협회를 창설하는 등 ‘러시아 태권도계 대부’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는 2018년 11월 대한적십자사 초청으로 방한 해 정밀 건강진단을 받던 중 직장암 팔기 판정을 받고 같은 해 12월 30일 모스크바에서 별세했다. 최씨는 ‘외국인 신분’이라. 국내에서 의료보험 혜택을 받을 수 없었고 응급수술 및 한 달간의 체류기간 동안 든 비용은 김경덕 경기도태권도협회장을 비롯해 전국에서 답지한 성금 등으로 해결했다. 국기원은 이듬해 4월 최씨에게 명예 9단증을 추서했다.

한상봉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