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쌍둥이 아닌데 생일 같은 ‘세 자매’…4862만대 1의 기적

쌍둥이 아닌데 생일 같은 ‘세 자매’…4862만대 1의 기적

윤예림 기자
입력 2023-10-01 18:24
업데이트 2023-10-02 10: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20대 여성 사우리 터너의 세 자녀는 모두 9월 3일에 태어났다. 왼쪽부터 2020년 9월 3일 태어난 재스민 터너, 2021년 9월 3일 태어난 제시카 터너, 2023년 9월 3일 태어난 줄리엣 터너. 터너 부부 제공. 워싱턴포스트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20대 여성 사우리 터너의 세 자녀는 모두 9월 3일에 태어났다. 왼쪽부터 2020년 9월 3일 태어난 재스민 터너, 2021년 9월 3일 태어난 제시카 터너, 2023년 9월 3일 태어난 줄리엣 터너. 터너 부부 제공. 워싱턴포스트
미국에서 세 자매가 모두 같은 날에 태어나 화제다.

지난달 26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미국 플로리다주에 사는 20대 여성 사우리 터너는 같은 달 3일 셋째 딸 줄리엣을 낳았다.

터너 부부는 딸이 태어난 날짜에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앞서 2020년과 2021년 각각 출산한 첫째 딸 재스민과 둘째 딸 제시카 역시 줄리엣과 같은 9월 3일에 태어났기 때문이다.

애초 줄리엣의 예정일은 9월 4일이었다. 예정보다 하루 일찍 태어나 언니들과 같은 생일을 갖게 된 것이다. 세 자매의 출생 당시 몸무게와 키는 각각 3.4㎏과 50㎝로 이 역시 모두 똑같았다.

자매의 아빠인 제레미 터너는 “세 자매의 생년월일은 계획된 것이 아니다. 아내는 매번 자연분만을 했고 유도분만이나 수술을 한 것도 아니다”라면서 “9월 3일은 우리 가족에게 행운의 날이 됐다”고 전했다. 사우리 역시 “아이들이 같은 날 차례로 이 세상에 온 것은 놀라운 일”이라면서 “딸들이 남은 생애 동안 서로 함께 공유할 수 있는 즐거운 날이 됐다”고 말했다.

옥스퍼드대 순수수학 명예교수인 로저 히스-브라운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세 형제자매가 같은 날짜에 태어날 확률은 4862만 7125대1”이라고 밝힌 바 있다. 파키스탄의 한 가족은 같은 생일을 가진 가족이 9명이나 돼 기네스북에 오른 적도 있다.

터너 부부는 “내년 (자녀들) 생일에 성대한 파티를 계획 중”이라며 “아이들의 생일 축하 노래를 어떻게 부를지 고민 중”이라고 했다. 다만 넷째 자녀 계획에 대해서는 “이제 좀 쉬어야 할 것 같다”고 단호히 말했다.

두 언니는 막냇동생에 대해 알아가는 중이다. 제레미는 “아이들이 같은 생일을 맞이하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서로 친밀해지고 행복해질 것이라 믿는다”며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볼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이어 “언니들은 줄리엣을 좋아하며 매우 다정하다”고 덧붙였다.
윤예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