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추석날 생밤 까먹다 목에 걸린 50대… 간호사 응급조치가 살렸다

추석날 생밤 까먹다 목에 걸린 50대… 간호사 응급조치가 살렸다

이정수 기자
이정수 기자
입력 2023-09-30 11:06
업데이트 2023-09-30 11:0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하임리히법을 실시 중인 간호사 정성길씨. 정성길씨 제공 연합뉴스
하임리히법을 실시 중인 간호사 정성길씨. 정성길씨 제공 연합뉴스
추석을 맞아 납골당을 찾은 50대 여성이 생밤을 까먹다 목에 걸렸으나 마침 주변에 있던 한 간호사의 응급조치로 위기를 넘겼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추석 당일인 29일 오후 1시쯤 남편과 함께 경남 거제시 추모의 집을 방문한 50대 여성 A씨는 주차장 인근에서 대기하던 중 차 뒷좌석에서 생밤을 까먹다가 한 알이 목에 걸려 제대로 숨을 쉬지 못하는 위기에 처했다.

남편은 목을 움켜쥔 채 괴로워하는 A씨를 차 밖으로 끌어낸 뒤 물을 먹이려 했다.

때마침 주변에 있다 이 모습을 목격한 간호사 정성길(24)씨는 급히 남편을 제지한 뒤 A씨에게 하임리히법을 실시했다.

하임리히법은 이물질로 인해 기도가 폐쇄돼 질식 위험이 있을 경우 흉부에 강한 압력을 줘 토해내게 하는 응급조치다.

정씨가 1∼2분 가량 흉부에 압박을 주자 A씨는 목에 걸린 생밤을 토해냈다.

A씨는 다행히 몸에 큰 이상은 없었고, 이들 부부는 정씨에게 여러 차례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정씨는 “기도에 이물질이 걸린 사람에게 물을 주면 이물질이 목구멍 더 깊은 곳에 걸리거나 기도로 물이 들어가 상황이 악화할 수 있다”며 “잘못하면 119를 부르고 심폐소생까지 할 수 있는 상황이었는데 천만다행”이라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이어 “음식물이 목에 걸리는 사고는 자칫 뇌사로 이어질 수 있어서 매우 위험하다”며 “하임리히법은 일반인이라도 얼마든지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응급조치인 만큼 꼭 숙지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정씨는 경남 통영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로 근무 중이다.
이정수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