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아이엠, 85조원 ‘AI 안티드론’ 시장 출사표...카이투스테크놀로지와 공동운영 협약

아이엠, 85조원 ‘AI 안티드론’ 시장 출사표...카이투스테크놀로지와 공동운영 협약

입력 2023-09-26 14:36
업데이트 2023-09-26 14:3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자부품∙소재 전문기업 아이엠, 韓공식 포르템테크놀로지 공급사와 시너지 기대

이미지 확대
아이엠은 AI(인공지능) 기반의 안티드론(Anti-Drone) 토탈솔루션 전문업체 카이투스테크놀로지(이하 카이투스)와 공동운영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양사는 공격적인 글로벌 마케팅으로 빠른 성과를 얻는 중인 카이투스의 영업력과 아이엠의 높은 기술력이 합쳐져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국내∙외 국방 및 민간 방위 산업 분야에 최첨단 기술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카이투스는 미국에 본사를 둔 포르템테크놀로지스(이하 포르템)의 국내 공식 리셀러다. 또 포르템의 제품 외에도 장거리 레이더와 하드킬 솔루션 등 넓은 스펙트럼의 제품군을 갖추고 고객 맞춤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포르템은 ‘그물포획형 안티드론’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 업체는 우크라이나-러시아 전쟁과 2022 카타르 월드컵, 2022 도쿄 올림픽 외 다수 주요 국제 행사에서 활약한 바 있다.

안티드론 시스템은 영공을 침범한 미확인 적 드론을 탐지, 식별, 무력화하는 시스템이다. 포르템의 레이더는 딥러닝 AI를 기반으로 한다. 미국의 빅데이터 기관 및 기업들과 협력해 방대한 데이터를 구축하고, 필드에서 획득한 정보들을 반영해 지속적으로 고도화 중이다.

특히 데이터에 마이크로 도플러(Micro-Doppler) 방식을 접목, 무인기 레이더 기술의 핵심인 조류 식별 정확도가 독보적인 수준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 요격드론에 탑재된 그물망(Net gun)을 공중 발포해 적 드론을 포획하고 원하는 지점까지 견인할 수 있다. 낙하사고 등 2차 지상 피해가 없으며 포획한 적기의 포렌식도 가능하다.

아이엠은 향후 카이투스 측과 전략적 협업을 강화해 안티드론 사업에 대한 포괄적인 공조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다

아이엠 관계자는 “전문가들에 따르면 혁신성장 8대 선도사업인 드론 산업 시장 규모가 오는 2025년 85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방위산업의 게임 체인저로 떠오른 안티드론 시장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내 유수 기업에 다수의 부품을 납품하는 동시에 지속적인 R&D(연구개발) 강화로 축척해온 노하우를 통해 블루오션을 개척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온라인뉴스팀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