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손가락 ‘14개’로 태어난 여자아이…부모가 기뻐한 이유

손가락 ‘14개’로 태어난 여자아이…부모가 기뻐한 이유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9-25 16:10
업데이트 2023-09-25 16:1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선천적 다지증…“매우 건강”
“신의 재림이라 생각…행복”

이미지 확대
미러 SNS
미러 SNS
이미지 확대
2011년 인도에서 손가락 14개, 발가락 20개를 가진 1살 남자아이. 헤럴드선 캡처
2011년 인도에서 손가락 14개, 발가락 20개를 가진 1살 남자아이. 헤럴드선 캡처
“너무 행복하다.”

인도에서 손가락 14개, 발가락 12개인 아기가 태어나 화제다.

최근 영국 미러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6일 인도 북부 라자스탄 주 바랏푸르의 한 병원에서 20대 산모가 손가락 14개와 발가락 12개를 가진 여자 아기를 출산했다.

아기의 오른손과 왼손에는 각각 7개의 손가락이, 오른발과 왼발에는 각각 6개의 발가락이 있었다. 다지증은 대부분 유전적인 요인으로 생기며 건강에는 별다른 이상이 없다.

아기가 태어난 병원의 의사인 BS.소니 박사는 “유전적인 이상일뿐 아이는 매우 건강하다”고 말했다.

아기의 부모를 포함한 가족들은 손가락 14개, 발가락 12개를 가진 아기가 태어나자 ‘돌라가르 데비의 재림’이라며 기뻐한 것으로 전해졌다.

돌라가르 데비는 아기가 태어난 지역의 한 사원에서 모시는 신으로 여러 개 팔을 가진 소녀의 형상을 하고 있다.

아기의 외삼촌은 “우리 가족은 이 아기가 돌라가르 데비가 사람의 모습으로 태어난 것이라고 생각한다. 매우 행복하다”고 전했다.

인도에서는 지난 2011년에도 손가락 14개, 발가락 20개를 가진 인도의 1살짜리 남자 아이가 기네스북에 올랐다. 우리나라에서는 ‘육손’이라고 부르는 다지증은 합지증과 함께 가장 흔한 손과 발의 선천성 기형으로 백인과 흑인의 경우 신생아 10만 명 중 약 10명에게 나타난다. 특히 아메리카 인디언이나 몽고에게 더 흔하게 나타난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