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한덕수 만난 시진핑 “남북화해 지지…방한 진지하게 검토”

한덕수 만난 시진핑 “남북화해 지지…방한 진지하게 검토”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입력 2023-09-23 20:24
업데이트 2023-09-23 20:5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시진핑 “중한 관계 중시를 한국 정책·행동에 반영하길”

이미지 확대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3.9.23 국무총리실 제공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 기념 촬영하고 있다. 2023.9.23 국무총리실 제공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23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만나 “안정적이고 실질적인 중한 관계는 양국과 양국 인민의 공동이익에 부합하고 지역의 평화와 발전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또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중국 측의 건설적인 역할에 대해 시 주석은 “남북 화해와 협력을 일관되게 지지한다”고 답했으며, 방한 요청에 대해서는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후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중한 한 총리를 면담한 자리에서 “중한 관계는 이사 갈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자 떼려야 뗄 수 없는 협력 동반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시 주석은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양국 관계가 빠르게 발전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올해는 양국이 새로운 30년을 시작하는 해”라면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시대에 맞춰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 총리는 한반도 문제와 관련해 우리 측의 ‘담대한 구상’과 한반도 관련 정세를 설명하고, 중국 측의 건설적인 역할을 당부했다. 시 주석은 한 총리의 제안에 “양국(남북) 화해와 협력을 일관되게 지지한다. 중국도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미지 확대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비롯한 중국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있다. 2023.9.23 국무총리실 제공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비롯한 중국 정부 관계자들과 면담하고 있다. 2023.9.23 국무총리실 제공
시 주석은 한일중 정상회의 개최를 위한 우리의 노력을 평가하고 “적절한 시기 개최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내주 개최되는 고위급 회의를 시작으로 외교장관 회의를 거쳐서 조속히 정상회의가 개최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고 이에 시 주석이 먼저 “방한을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이야기를 꺼냈다고 외교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한 총리와 시 주석의 이날 면담은 지난 7일 아세안 정상회의에서 진행된 윤석열 대통령과 리창 총리의 회담 이후 16일 만에 성사된 한중 최고위급 간의 만남이다. 만약 시 주석이 올해 방한하게 되면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4년 7월 국빈 방한 이후 9년 만이다.

이어 한 총리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개최 관련 중국 측의 지지도 요청했다. 시 주석은 “진지하게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시 주석은 아세안 게임과 관련해 대규모 선수단 파견에 사의를 표한 뒤 “한국은 스포츠 강국으로 많은 종목에서 강점이 있다. 선전을 기원한다”면서 “윤석열 대통령에게 안부를 전해달라”고 전했다.

이미지 확대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3.9.23 국무총리실 제공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한덕수 국무총리가 23일 오후(현지시간) 중국 항저우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을 만나 악수하고 있다. 2023.9.23 국무총리실 제공
시 주석은 최근 미국·일본과 함께 경제·안보 분야에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한국을 견제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에 대한 선린우호 정책을 견지하고 있으며 한국이 중한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중시한다”고 전제한 뒤 “한국이 중국과 함께 중한 관계를 중시하고 발전시키겠다는 것을 정책과 행동에 반영하고, 서로를 존중하며 우호 협력의 큰 방향을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중한 경제는 밀접하고 산업망과 공급망이 깊이 융합돼 양국이 상호 이익 협력을 심화해야 계속 성과를 낼 수 있다”며 “중국과 한국은 다자주의와 글로벌 자유무역 시스템을 수호하고 소통과 조율을 강화해 국제질서를 보다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향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최재헌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