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푸틴 절박, 러시아 지고 있다…반격의 시간 충분” 미·영 합참 입 모아

“푸틴 절박, 러시아 지고 있다…반격의 시간 충분” 미·영 합참 입 모아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3-09-11 08:25
업데이트 2023-09-11 13: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8월 23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에서 페테리 오르포 핀란드 총리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왼쪽). 9월 8일 모스크바 인근 니제고로드주 사로프 소재 러시아 국영 원자력회사 로사톰의 핵무기 단지 산하 ‘러시아 연방 핵센터 전(全)러시아 실험물리 연구소’(RFNC-VNIIEF)에서 젊은 연구원들과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 EPA 연합뉴스·TASS 연합뉴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8월 23일(현지시간) 수도 키이우에서 페테리 오르포 핀란드 총리와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왼쪽). 9월 8일 모스크바 인근 니제고로드주 사로프 소재 러시아 국영 원자력회사 로사톰의 핵무기 단지 산하 ‘러시아 연방 핵센터 전(全)러시아 실험물리 연구소’(RFNC-VNIIEF)에서 젊은 연구원들과 만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 EPA 연합뉴스·TASS 연합뉴스
미국과 영국군 합참의장이 러시아의 열세를 강조하며 우크라이나 반격에 대한 낙관 전망을 했다

토니 라다킨 영국군 합참의장은 특히 북한과 러시아의 정상회담이 임박했다는 관측과 관련,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수세에 몰린 방증이라고 분석했다.

라다킨 합참의장은 10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러 양국의 밀착 움직임은 러시아 주변에 동맹이 얼마나 적게 남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푸틴이 절망의 상태에 빠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함으로써 저지른 재앙적 실수를 투영하는 것”이라며 “러시아 국내 상황을 반영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진단했다.

4년여 만의 러시아 재방문 전망이 나오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동방경제포럼(EEF)이 열리는 극동 연해주 블라디보스토크에 11일 도착, 향후 푸틴 대통령과 대면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이미지 확대
토니 라다킨(왼쪽) 영국군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미군 합참의장. EPA·AP 연합뉴스 자료사진
토니 라다킨(왼쪽) 영국군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미군 합참의장. EPA·AP 연합뉴스 자료사진
라다킨 의장은 “러시아 경제가 압박받고 있고, 제재가 갈수록 더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야만 한다”며 “러시아에는 국제적 파트너가 많이 남아있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러시아인 50만명이 고국을 떠나갔고 최소 100만명은 더 떠나가고 싶어할 것”이라며 “러시아는 전쟁을 계속 지지하기에 충분할 만큼의 사람들을 유지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했다.

라다킨 의장은 “우크라이나는 이기고 있고, 러시아는 지고 있다”며 “러시아의 목표는 우크라이나를 정복하고 자국 통제하에 두는 것이었으나,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고 앞으로도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인터뷰에서 마크 밀리 미군 합참의장은 러시아로부터 영토를 탈환하기 위한 반격에 나선 우크라이나군의 상황과 관련해 “아직 상당한 시간이 남아 있다”고 분석했다.

밀리 의장은 “대략 30∼45일 정도 전투가 가능한 날씨가 이어질 것이기 때문에 우크라이나로써는 아직 끝난 것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크라이나의 공격이 예상보다 느리게 진행되고 있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아직 격렬한 전투가 진행 중”이라며 “우크라이나인들은 꾸준하게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우크라 “이르면 2월 F-16 실전 투입” 낙관, 미 “2024년 중반 넘을 수도”

한편 10일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군 지도부는 이르면 올 겨울 전장에 F-16 전투기를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이달 혹은 다음달 미국에서 조종사 훈련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오는 2월이면 우크라이나 하늘에 F-16을 띄울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 전망을 한다.

그러나 미국 관리들은 좀 더 보수적인 입장이다. 조종사 훈련뿐만 아니라 대규모 유지관리 및 병참력이 필요한 만큼 F-16 전투기 실전 투입은 2024년 중반 혹은 그보다 더 늦어질 수 있다고 본다.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