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혼자만 잘 살지 마세요”…서울대 졸업식 축사 ‘눈길’

“혼자만 잘 살지 마세요”…서울대 졸업식 축사 ‘눈길’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입력 2023-08-29 15:54
업데이트 2023-08-29 15:5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졸업생들이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제77회 후기 학위수여식을 마친 후 정문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3.8.29 뉴스1
졸업생들이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제77회 후기 학위수여식을 마친 후 정문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3.8.29 뉴스1
“제가 평생토록 관찰한 자연에도 손잡지 않고 살아남은 생명은 없더군요. 서울대 졸업생으로서 혼자만 잘 살지 말고 모두 함께 잘 사는 세상을 이끌어 주십시오.”

29일 오전 관악캠퍼스 종합체육관에서 진행된 서울대학교 제77회 후기 학위수여식에서 축사를 맡은 진화생물학자 최재천(69)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석좌교수가 학생들에게 당부한 것은 ‘양심’과 ‘공정’이었다.

이날 모교를 찾은 최 교수는 졸업생들을 향해 ‘따뜻한 인재’로 성장해달라고 했다. 최 교수는 서울대 동물학과를 졸업한 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에서 생태학 석사 학위를, 하버드대에서 생물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로 재직하다 2006년부터 이화여대 석좌교수로 활동 중이다.
이미지 확대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왼쪽 두 번째)가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제77회 후기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후배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3.8.29 뉴스1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석좌교수(왼쪽 두 번째)가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열린 제77회 후기 학위수여식에 참석해 후배들을 바라보고 있다. 2023.8.29 뉴스1
그는 “공정은 가진 자의 잣대로 재는 게 아니다. 가진 자들은 별생각 없이 키 차이가 나는 사람들에게 똑같은 의자를 나눠주고 공정하다고 말하지만 그건 그저 공평에 지나지 않는다”며 “키가 작은 이들에게는 더 높은 의자를 제공해야 비로소 이 세상이 공정하고 따뜻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공평이 양심을 만나면 비로소 공정이 된다. 양심이 공평을 공정으로 승화시키는 것”이라며 양심의 중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름지기 서울대인이라면 누구나 치졸한 공평이 아니라 고결한 공정을 추구해야 한다”며 “여러분이 만들어갈 새로운 세상에서는 무감각하고 모르는 척 밀어붙이는 불공정한 공평이 아니라 속 깊고 따뜻한 공정이 사회의 표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또한 최 교수는 “주변은 온통 허덕이는데 혼자 다 거머쥐면 과연 행복할까요”라고 되물으면서 “오로지 정도만을 걷는, 공정하고 따뜻한 리더가 되어달라”고 했다.
이미지 확대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제77회 후기 학위수여식이 열리고 있다. 2023.8.29 뉴스1
29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제77회 후기 학위수여식이 열리고 있다. 2023.8.29 뉴스1
유홍림 서울대 총장은 “우리는 공동체를 생각하며 개인의 수월성을 공생과 상생을 실현하는 데 발휘해야 한다”며 “우리는 포용성을 바탕으로 조화로운 공동체를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유 총장은 “두려움은 마음 한쪽에 접어두고 자신이 옳다고 여기는 일을 공동체와 협력해 이뤄내길 바란다. 우리나라와 사회에 대한 책임감을 갖고 공동체를 위해 새로운 도전과 혁신의 노력을 계속해 달라”며 졸업생들의 앞날을 응원했다.

이날 서울대 학위 수여식에선 학사 978명, 석사 1200명, 박사 656명 등 총 2834명이 학위를 받았다.
김민지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