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호주 건망증 여성 뇌 속에 8㎝ 벌레 살아서 ‘꿈틀’…“최초 사례”

호주 건망증 여성 뇌 속에 8㎝ 벌레 살아서 ‘꿈틀’…“최초 사례”

권윤희 기자
권윤희 기자
입력 2023-08-29 09:56
업데이트 2023-08-29 10:2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비단뱀 기생 회충…“인체내 발견은 최초 보고사례”
야생풀 섭취 이력…사람·짐승 공유지의 위험성 재확인


이미지 확대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출신의 한 여성은 복통, 설사, 발열 등 증상을 호소하다 2021년 1월 지역병원에 입원했다.

이듬해부터 건망증과 우울증 증세도 보이기 시작한 여성은 캔버라 병원에서 자기공명영상장치(MRI) 검사를 받았고, 수술 필요 소견이 나왔다.

충격적인 장면을 처음 목도한 건 수술을 집도한 신경외과의 하리 프리야 반디였다.

여성의 우뇌 전두엽에서 8㎝ 길이의 기생충을 꺼냈는데 그 벌레가 살아서 꿈틀대고 있었던 것이다.

호주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는 이 기생충이 ‘오피다스카리스 로베르시’라는 회충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 회충은 주로 비단뱀(python) 체내에서 발견되는데, 사람 몸에서 확인된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가디언은 전했다.

해당 여성은 비단뱀이 주로 서식하는 호수 인근에 거주하는데, 야생 풀을 채집해 요리에 쓰곤 했다고 한다.

전문가들은 회충이 비단뱀의 배설물을 통해 풀에 묻었고, 여성이 이를 직간접적으로 섭취하면서 감염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지 확대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이미지 확대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이미지 확대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호주국립대 전염병 전문가 산자야 세나나야케는 또 다른 유충이 여성의 간 등 다른 기관에 침투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추가 치료를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비단뱀에게서 발견되는 회충에 감염된 세계 최초의 환자가 되고 싶은 사람은 없을 것”이라며 “그녀는 매우 용감했다”고 말했다.

이 사례는 동물과 사람의 서식지 교차가 이어지는 가운데 동물에게서 감염되는 질병이 얼마나 위험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세나나야케는 짚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새로 확인되는 전염병의 4분의 3은 동물원성으로, 코로나19가 대표적이다.

세나나야케는 “오피다스카리스는 사람 사이에서는 전염되지 않는다”며 “다만 뱀과 기생충은 어디든 있는 만큼 수년 내 다른 나라에서 사례가 확인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 저널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에 실렸다.
이미지 확대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건망증과 우울증을 앓던 64세 호주 여성의 뇌 속에서 8㎝ 길이의 벌레가 발견됐다. 2023.8.28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발행 국제학술지 ‘신종 감염병(EID)’ 29권 9호 (2023년 9월)
권윤희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