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정치권 밖 86운동권의 ‘과거 청산’ 반성문

[사설] 정치권 밖 86운동권의 ‘과거 청산’ 반성문

입력 2023-08-09 02:34
업데이트 2023-08-09 02: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미문화원 점거 함운경 씨, 국민의힘 특강
미문화원 점거 함운경 씨, 국민의힘 특강 지난 6월 28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공부모임 ‘국민공감’ 행사에서 운동권 출신 함운경 씨가 특강을 하고 있다. 현재 전북 군산에서 횟집을 운영하는 함 씨는 서울대 재학 중이던 1985년 미국문화원 점거사건을 주도했다. 연합뉴스
1970~80년대 민주화운동을 주도했던 86운동권(80년대 학번·60년대생) 인사들이 반성문을 쓴다. 오는 15일 제78주년 광복절을 맞아 “과거의 그릇된 행태를 반성하고 미래세대에게 새 판을 열어 주자”는 취지의 모임 ‘민주화운동동지회’(가칭)를 발족하기로 했다.

86운동권 학생들은 신군부 세력의 집권 저지를 위한 5·18민주화운동부터 대통령 직선제 개헌을 이끌어 낸 6월 항쟁에 이르기까지 혁혁한 민주화의 공을 세웠다. 그러나 이후 16대 총선을 기점으로 정치권에 대거 진입한 뒤 20년이 흐르는 동안 현 야권의 지도자 그룹으로 성장하면서 기득권의 상징이 됐다. 특히 조국 사태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법 리스크, 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등의 부정비위 의혹 앞에서 내로남불의 행태를 보이면서 ‘86용퇴론’을 촉발했다.

이런 상황에서 정치권 밖 86운동권 인사들이 내로남불과 반민주 행태에 대한 자정 운동에 나서겠다고 한 것은 의미가 크다. 1985년 미국 문화원 점거 농성을 주도했던 함운경씨는 “운동권이 만든 ‘쓰레기’는 운동권이 치워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모임 취지를 밝혔다. 이들이 내세운 청산 대상은 ‘해방전후사의 인식이 남긴 반(反)대한민국 역사 인식’, ‘민주화운동의 상징 자산 사취(詐取) 및 독점’, ‘반미·반일 프레임에 따른 북한 신정(神政) 체제 용인’, ‘상대를 타도의 대상으로 보는 독선과 흑백 논리’, ‘도덕적 우월감’ 등으로 하나같이 운동권 세력이 극복해야 할 과제들이다. 1987년 6월 항쟁이 시작된 ‘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발족식이 열릴 때까지 800명을 모으는 게 목표라고 한다. 정치권 밖 86운동권 인사들의 반성문이 낡은 이념의 틀에 갇힌 정치를 확 바꾸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2023-08-09 23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