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태풍에 야영지 옮긴 잼버리, 좋은 기억 안겨 주자

[사설] 태풍에 야영지 옮긴 잼버리, 좋은 기억 안겨 주자

입력 2023-08-09 02:34
업데이트 2023-08-09 02: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참가 대원들 안전 위해 이동 불가피
책임공방 접고 안전한 마무리 최선을

이미지 확대
잼버리 참가자들 야영지 철수
잼버리 참가자들 야영지 철수 8일 전북 부안군 새만금 잼버리 야영지에서 철수하는 각국 스카우트 대원들이 버스에 탑승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도준석 기자
‘2023 세계새만금잼버리’ 참가자들이 어제 야영지를 떠나 서울·경기 등 전국 8개 시도에 마련된 숙소로 이동했다. 태풍 ‘카눈’이 10일 남해안에 상륙해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세계스카우트연맹이 조기 철수 결정을 내렸기 때문이다. 정부는 급히 비상대피 계획을 마련해 대원들의 이동을 지원하는 한편 지방자치단체 등과 조율해 숙소를 제공하고, 남은 일정을 소화할 프로그램 마련에 분주한 모습이다. 잼버리 참가 대원들이 오는 11일 공식 폐영식까지 남은 일정을 안전하고 최대한 의미 있게 보낼 수 있도록 정부가 만전을 기해야겠다.

기록적인 폭염과 관리 부실 등으로 미국 등 일부 국가의 참가자들이 철수하는 등 새만금 잼버리는 적지 않은 파행을 겪었다. 여기에 태풍까지 겹쳐 각국의 대원들이 영지를 떠나 전국 각지로 흩어져야 하는 사태가 안타깝다. 하지만 무엇보다 참가자들의 안전이 중요하다는 점에서 조기 철수는 불가피했다고 본다. 휴가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급히 비상대피 계획을 지시하고 관계 부처들이 긴급대책을 마련해 이동을 지원했다고 한다. 3만 6000여명의 참가자들이 별다른 혼란 없이 정해진 숙소로 옮긴 것은 다행이다.

정부는 남은 기간 잼버리 프로그램이 계속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 특히 문화체육관광부와 각 지자체는 잼버리 참가자들이 다양한 전통문화 체험 등 문화·관광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 삼성과 SK, 현대차, 코오롱 등 주요 대기업이 반도체 공장 견학과 정보통신기술 체험 등 각종 프로그램을 마련해 참가자들을 지원하는 것도 반갑다. 11일 서울 상암월드컵경기장에서 폐영식 후 진행되는 K팝 콘서트는 전국에 흩어진 참가자들이 재집결해 관람할 예정인 만큼 안전에 특별히 신경써야 한다. 참가자들이 대한민국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행사 초반 훼손된 우리나라 이미지를 회복하고, 좋은 기억을 갖고 귀국할 수 있어야 한다.

여야 정치권도 지금은 준비 부실에 대한 책임공방을 벌일 때가 아니다. 새만금 잼버리 파행은 엉터리 부지 선정부터 방만한 사업비 집행, 부실한 관리 등 전현 정부와 여야 정치권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 행사가 마무리된 뒤 국정조사 등을 통해 문제점을 철저히 조사하고 책임 소재를 따지면 된다. 지금은 행사가 안전하면서 의미 있게 마무리될 수 있도록 여야 정치권, 지자체 등이 힘을 모아야 한다.
2023-08-09 23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