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잼버리 파행, 국가 역량 결집해 극복해야

[사설] 잼버리 파행, 국가 역량 결집해 극복해야

입력 2023-08-06 23:38
업데이트 2023-08-06 23:3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범정부 총력대응 속 주말 고비로 안정
무사 마무리 힘쓰되 파행 실체 가려야

이미지 확대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에서 조기 퇴영한 영국 스카우트 대원들이 6일 서울 명동을 관광하고 있다. 영국, 미국, 싱가포르 외에 추가 이탈국은 아직 없지만 전북스카우트연맹이 ‘성범죄 발생’을 이유로 이날 야영지를 떠났다. 연합뉴스
2023 새만금 세계 스카우트 잼버리에서 조기 퇴영한 영국 스카우트 대원들이 6일 서울 명동을 관광하고 있다. 영국, 미국, 싱가포르 외에 추가 이탈국은 아직 없지만 전북스카우트연맹이 ‘성범죄 발생’을 이유로 이날 야영지를 떠났다.
연합뉴스
전북 새만금 간척지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스카우트잼버리가 폭염과 조직위의 준비 부족 등의 이유로 파행을 이어 오다 정부와 지자체의 총력대응 속에 가까스로 안정 국면을 맞았다. 하지만 어제 성범죄 논란이 불거지고 코로나19 감염자가 대거 발생하는 등 아직도 뇌관이 산재해 있다. 무엇보다 최대 규모 스카우트단을 보낸 영국과 미국, 싱가포르 등 3개국의 중도 하차가 아쉽다. 올림픽에 월드컵까지 치른 나라의 국제행사라고 하기엔 너무도 부끄러운 일이다. 따져 물을 게 한두 가지가 아니지만 지금은 더이상의 사고 없이 무사히 잼버리를 마치는 것이 시급하다.

주말을 거치면서 현장 상황이 조금씩 나아지고는 있다. 한덕수 국무총리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등 3개 부처 장관, 김관영 전북지사 등이 상주하다시피 하며 현장 상황을 챙기고 군과 주요 대기업, 시민단체, 종교단체 등이 냉방버스와 그늘막, 생수 등 각종 지원 물자를 긴급 공수하며 이런저런 문제들을 구멍 메우기 식으로 해결해 나간 덕분이다. 이로 인해 추가 이탈국도 나오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 겨우 최악을 면했을 뿐이다. 어제는 전북스카우트연맹이 야영지를 떠났다. 지난 2일 숙영지 안 여자 샤워실에 태국 남자 지도자가 무단으로 들어왔는데도 조직위와 경찰이 ‘문화의 차이’를 들어 경고 조치만 내린 데 대한 항의 차원에서다.

새만금 잼버리는 당초 6000억원의 특수가 기대됐다. 그런데 특수는커녕 ‘최악 잼버리’라는 오명 속에 나라 체면을 한껏 구긴 행사로 전락할 판이다. 하지만 12일 대회 종료까진 아직 엿새의 시간이 남았다. 대회 초반의 파행을 얼마나 신속하게 극복해 4만여 세계 스카우터들에게 뜻깊은 체험 기회를 제공하느냐에 따라 한국에 대한 세계의 평가도 달라질 수 있다. 남은 기간만이라도 볼거리, 먹거리, 체험거리 등을 다양하게 보완해 불편을 해소해야겠다. 특히 11일로 미룬 K팝 콘서트의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 이를 위해 여야 정치권과 지자체 등은 네 탓 공방을 자제하고 하나로 합심해 위기를 기회로 돌려놓기 바란다.

다만 행사를 마친 뒤에는 반드시 이번 파행의 실체를 가리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이미 야영지 부지 선정에서부터 행사준비 예산 전용 논란, 조직위와 지자체 등의 안이한 자세,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소통 부재 등 갖가지 의혹과 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범국가 차원의 진상조사가 이뤄져야 마땅하다.
2023-08-07 23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