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중러 고위급 대표단 초청한 김정은… 이례적 동시 방북 ‘밀착’ 과시[정전 70주년]

중러 고위급 대표단 초청한 김정은… 이례적 동시 방북 ‘밀착’ 과시[정전 70주년]

서유미 기자
서유미 기자
입력 2023-07-27 00:41
업데이트 2023-07-27 01: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전승절 70주년 행보 본격화

북중 혈맹 상징 열사묘 등 참배
전례 없는 대규모 열병식 전망
러 국방장관 “北, 중요한 파트너”

이미지 확대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이 북한이 ‘전승절’로 주장하는 6·25전쟁 정전협정 70주년 기념행사 참석을 위해 지난 25일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북한군의 환영을 받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뉴시스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부 장관이 북한이 ‘전승절’로 주장하는 6·25전쟁 정전협정 70주년 기념행사 참석을 위해 지난 25일 평양 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해 북한군의 환영을 받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열사묘 참배 등으로 6·25전쟁 정전협정 체결일의 북한식 표현인 ‘전승절’(7·27) 70주년 행보를 본격화했다. 평양을 방문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이 북러 국방장관회담을 여는 등 북중러가 밀착한 이번 전승절 행사는 전례 없는 대규모가 될 전망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 25일 조국해방전쟁 참전 열사묘를 찾아 “공화국의 첫 수호자들이 반제 투쟁의 전초선을 굳건히 지키며 안아 온 7·27의 기적은 조국의 영예와 자주권을 결사수호한 우리 군대와 인민의 특출하고도 열렬한 애국 위업의 승리”라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이 26일 보도했다. 북한은 6·25전쟁을 ‘조국해방전쟁’으로 부르고 정전협정 체결은 전쟁에서 승리했다는 뜻에서 전승절로 부른다.

김 위원장은 또 평안남도 회창군에 있는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능원을 방문해 열사탑에 화환을 올리고 마오쩌둥 전 주석의 장남 마오안잉의 묘에도 헌화했다. 열사능원은 6·25전쟁에 참전한 중국군 사령부가 있었던 곳으로 ‘북중 혈맹’을 상징한다.

전승절 70주년 기념행사는 중국, 러시아 등 외국 대표단이 참석한 가운데 평양에서 27일까지 대대적으로 계속될 전망이다. 러시아 국방부는 쇼이구 장관이 이끈 러시아 군사대표단이 지난 25일 평양에 도착해 2박 3일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리훙중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겸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이 이끄는 중국 당정대표단도 방북한다.

중러의 고위 대표단이 평양을 동시에 찾는 것은 이례적인 일로, 한미일 연대에 맞선 북중러의 밀착 행보로 풀이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6·25전쟁 당사자인 중국과 러시아는 항미원조 이념을 공유하고 있고 외교적 고립에 처한 북한은 열병식에서 중러 대표단에 국방 성과를 과시하는 모양새가 절실하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서는 이번 고위급 사절단 방북에서 북중 국경 개방, 우크라이나 전쟁과 맞물린 북러 간 군사협력 등의 현안이 논의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쇼이구 장관은 이날 강순남 북한 국방상과 회담을 하고 북한을 러시아의 ‘중요한 파트너’로 지칭하며 “회담이 양국 국방부 간 협력 강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서유미 기자
2023-07-27 3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