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육군 일병, 훈련 중 60대 남성이 쏜 총탄에 얼굴 맞아

육군 일병, 훈련 중 60대 남성이 쏜 총탄에 얼굴 맞아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3-04-12 09:10
업데이트 2023-04-12 09:1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체포 후 “야생동물로 오인” 진술
병원으로 이송…생명엔 지장없어

이미지 확대
혹한기 훈련(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혹한기 훈련(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충북 괴산에서 훈련 중이던 육군부대 한 병사가 60대 남성이 쏜 엽총에 맞는 사고가 발생했다.

12일 괴산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15분 청천면 평단리 한 야산에서 훈련 중이던 육군부대 소속 A일병이 유해 조수 피해 방지 활동을 하던 B(60대)씨의 엽총에 맞았다.

동료들과 진지구축 등 야간 훈련 중에 얼굴 등을 다친 A일병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일병을 맞춘 B씨는 군 병력에 의해 현장에서 붙잡힌 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야간에 활동하는 유해조수피해방지단 소속인 B씨는 경찰에 “야생동물로 오인해 총을 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