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마약 타코야키’라더니…진짜 ‘마약’ 발견된 日맛집

‘마약 타코야키’라더니…진짜 ‘마약’ 발견된 日맛집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3-02-26 20:32
업데이트 2023-03-02 12:5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일본에서 입소문이 난 한 타코야키 가게에서 진짜 마약이 발견돼 논란이다(위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일본에서 입소문이 난 한 타코야키 가게에서 진짜 마약이 발견돼 논란이다(위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일본에서 ‘중독되는 타코야키’로 불리며 입소문이 난 한 타코야키 가게에서 진짜 마약이 발견돼 논란이다.

25일 야후재팬 등 포털 사이트에 따르면, 마약 단속법 위반 혐의로 나고야의 한 타코야키 가게 주인 시마즈 마사미치(29)이 경찰에 체포됐다.

나고야 경찰은 최근 시내에서 0.7g의 코카인을 소지하고 있는 A씨를 마약 단속법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 경찰은 이들이 코카인을 판매한 정확을 포착하고 잠복 수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한 타코야키 맛집에서 이들에게 코카인을 공급해오고 있다는 사실을 입수했다. 이에 경찰은 타코야키 가게 주인도 함께 체포했다.

해당 타코야키 가게 주인은 그동안 고객이 타코야키 주문과 동시에 ‘시크릿 코드’를 말하면 타코야키와 함께 코카인을 함께 포장해주는 방식으로 거래해왔다고 한다.

타코야키 가게와 관련된 인물은 야쿠자를 비롯해 최대 6명으로 알려졌다.
이미지 확대
일본에서 입소문이 난 한 타코야키 가게에서 진짜 마약이 발견돼 논란이다(위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일본에서 입소문이 난 한 타코야키 가게에서 진짜 마약이 발견돼 논란이다(위 기사와 관련 없음). 픽사베이
한편 지난해 9월에도 볼리비아 한 대학가에서 ‘특별한 브라우니’로 입소문 났던 디저트에 마약 성분이 들어있던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해당 가게 사장은 ‘마법의 레시피로 만들었다’며 일명 브라우니 홍보를 해왔는데, 해당 브라우니에는 불법 성분인 마리화나가 들어있었다.

가게 사장은 구매 희망자들에게 약 6주간 직접 브라우니를 배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격은 하나에 5000원 정도였다. 또 그는 마약 성분이 있는 초콜릿과 젤리 등도 판 것으로 드러났다.
김채현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