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라임 몸통’ 김영홍 측근, ‘아바타 카지노’ 운영

‘라임 몸통’ 김영홍 측근, ‘아바타 카지노’ 운영

김정호 기자
김정호 기자
입력 2022-12-08 16:09
업데이트 2022-12-08 16:0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춘천지법, 징역 1년 선고…“범행 규모·수익 상당”

이미지 확대
‘라임 사태’의 주범인 김영홍(49·수배 중) 메트로폴리탄 회장의 측근이 불법 도박장을 운영하고, 불법 외환거래를 한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3단독 차영욱 판사는 8일 도박공간개설방조,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39)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2016년 4월부터 지난해 12월까지 필리핀 이슬라리조트 내 카지노에서 도박 현장을 국내에 중계하는 원격 도박장인 이른바 ‘아바타 카지노’를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슬라리조트는 김 회장의 도피 자금처로 알려졌다. A씨가 총 900여 회에 걸쳐 220억원 규모의 자금을 불법 환전한 혐의도 공소사실에 포함됐다.

차 판사는 “피고인이 도박 공간을 개설한 범행 규모와 수익 금액이 상당한 점을 고려할 때 엄벌이 필요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춘천 김정호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