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사설] 취임 100일 회견도 못한 제1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

[사설] 취임 100일 회견도 못한 제1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

입력 2022-12-05 20:34
업데이트 2022-12-06 01: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있다. 연합뉴스
어제 취임 100일을 맞고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기자회견을 열지 못했다. 대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을 포기하고 야당 파괴에만 몰두 중인 윤석열 정부 200일 동안 정치는 실종됐고 대화와 타협은 자취를 감추고 말았다”고 했다. 169석 거대 야당의 수장이라면 국민 앞에 나서서 100일의 정책 성과와 향후 계획을 조목조목 보고하는 것이 상식에 맞는 일이다. 그 기대를 저버린 것도 모자라 뜬금없이 윤 정부의 야당 파괴 탓을 하며 뒷공론 메시지를 냈다. 초라하기 짝이 없다. 대선에 패배하고 곧장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거쳐 그 논란을 무릅쓰고 당대표가 됐을 때는 이런 모습을 보여 주려던 건 아니었을 게다.

누구보다 달변인 이 대표가 국민 앞에 나서지 못한 이유는 분명해 보인다. 대장동 특혜 의혹 수사가 시시각각 자신을 향해 좁혀지는데도 이렇다 할 해명을 할 수가 없어서일 것이다. 최측근인 김용ㆍ정진상이 구속됐고, ‘대장동 일당’ 유동규ㆍ남욱에 이어 김만배까지 입을 열기 시작했다. 민주당이 겉으로는 ‘조작 수사’라며 전방위 방어에 나서고 있지만 이 문제를 놓고 이미 당 내부도 찌그럭댄다.

민주당은 이 대표가 지역화폐 발행 등 포퓰리즘 논란을 빚는 정책을 구두 약속하면 법안 발의에다 예산 확보까지 착착 뒷받침했다. 그런 거대 의석의 호위를 받았으면 민생정책 성과라도 냈어야 하건만 입법 독주의 강도만 높이고 있다. 내년도 예산안 법정 처리 시한마저 결국 넘겼다. 야당 대표 한 사람의 사법 리스크에 민생 예산까지 볼모로 잡혔다는 말이 괜히 나오는 게 아니다. 이 대표는 “첫째도 둘째도 마지막도 민생”이라고 입버릇처럼 말했다. 진심이라면 169석 거대 야당 대표로서 지금 어떤 리더십을 보여 줄 때인지 자문해 봐야만 한다.

2022-12-06 27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