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수배 사기범 박상완 도피 도운 후배 2명 이렇게 됩니다

수배 사기범 박상완 도피 도운 후배 2명 이렇게 됩니다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2-11-20 15:12
업데이트 2022-11-21 11: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이 배포한 박상완 공개수배 전단. 오산경찰서 제공
경찰이 배포한 박상완 공개수배 전단. 오산경찰서 제공
투자사기 혐의로 체포됐다가 도주한 피의자 박상완의 도피를 도운 후배 2명이 구속의 갈림길에 섰다.

경기 오산경찰서는 투자사기 혐의로 체포됐다가 병원에서 검사를 받던 중 도주한 박상완을 도운 혐의(범인도피죄)로 A씨 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0일 밝혔다.

박씨의 후배 A씨 등은 지난 17~18일 박씨가 경찰로부터 도주한 직후 박씨에게 차량 등 편의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지난 5~9월 인터넷을 통해 “투자를 하면 수익을 내주겠다”는 내용의 글을 올려 투자자를 모집한 뒤 52명으로부터 45억원 상당을 받아 가로챈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중 도망쳤다.

앞서 박씨의 공범 6명을 구속한 경찰은 지난 16일 박씨를 체포했다. 하루 뒤인 17일 오전 유치장에 구금돼 있던 박씨가 갈비뼈 주변 통증을 호소하며 병원 진료를 요구하자 경찰은 그를 병원에 데려갔다가 놓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 18일 공개수배 심의위원회를 열고 박씨를 공개수배했고, 하루 만인 19일 오후 3시쯤 전북 김제의 한 도로에서 차를 타고 이동하던 박씨를 추격전 끝에 체포했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한 후배 2명 외에도 지인 5명이 박씨를 도운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아울러 박씨에 대한 구속영장도 이날 저녁쯤 신청할 방침이다.
신진호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