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태풍 피해 포항 막바지 도움 봉사 실천한 하나님의 교회

태풍 피해 포항 막바지 도움 봉사 실천한 하나님의 교회

류재민 기자
류재민 기자
입력 2022-09-23 16:33
업데이트 2022-09-23 16: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하나님의 교회 제공
하나님의 교회 제공
하나님의 교회 성도들이 태풍 ‘힌남노’가 휩쓸고 간 포항의 수해가정을 찾아 도움의 손길을 건넸다.

하나님의 교회는 23일 “세 차례(18일, 21일, 22일)에 걸쳐 침수가정 4세대에 도배와 장판, 싱크대 교체 봉사를 펼쳤다”고 전했다. 이 교회는 지난달 기록적 폭우로 피해가 발생한 서울과 수원에서도 반지하 등 침수가정의 토사와 오물을 걷어내고 가재도구 세척과 도배, 장판 교체 등을 도운 바 있다.

지난 18일 경북 포항시 오천읍의 가정을 찾은 25명의 신자들은 토사와 오물이 뒤섞인 가재도구들과 곰팡이가 핀 벽면 등을 살핀 후 일사분란하게 움직였다. 장정들이 손발을 맞춰 싱크대 상판과 상부장, 하부장, 기타 수납장을 떼어냈고 다른 신자들이 바닥을 닦고 약품으로 곰팡이와 악취를 제거했다. 21~22일에는 도배와 장판, 싱크대를 새로 설치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임순덕(56)씨는 “물에 잠긴 물건들이 다 못 쓰게 돼 폐기해야 했는데 우리 가족만으로는 너무 막막했다”면서 “이렇게 자원봉사자분들이 오셔서 제 일처럼 도와주고 철거와 설치까지 다 직접 해주시니 정말 감사하다”고 울먹였다. 오천읍에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김진옥(51) 씨는 “가게가 침수돼 상품이 유실되고, 안쪽 내실에 있는 석고보드 벽면까지 물에 잠겨 곰팡이와 악취가 심각한 상황이었다”면서 “복구작업이 막막하기만 했는데 봉사하는 분들이 얼굴 한번 찡그리지 않고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번에 참가한 자원봉사자들은 한목소리로 빠른 일상회복을 기원했다. 하나님의 교회 김영도 목사는 “따뜻한 손길 하나하나가 모여 절망에 빠진 이웃을 일으키는 힘과 용기가 되고 있으니 다 같이 조금만 더 힘내자”고 격려했다.
류재민 기자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