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日, 단풍·눈꽃 시즌 겨냥 자유여행 푸나

日, 단풍·눈꽃 시즌 겨냥 자유여행 푸나

김진아 기자
김진아 기자
입력 2022-09-12 21:50
업데이트 2022-09-13 06:4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르면 가을 개인관광 전면 재개
엔저에 외국인 여행객 유치 의도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을 재개한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2.06.29 박윤슬 기자
김포-하네다 노선의 운항을 재개한 29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승객들이 비행기에 탑승하고 있다. 2022.06.29 박윤슬 기자
연내 일본 자유여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일본 정부가 2020년 3월 코로나19 확산 이후 제한한 외국인의 일본 여행을 2년여 만에 전면 재개하는 방향으로 검토하고 있다.

일본 정부 부대변인인 기하라 세이지 관방부장관은 지난 11일 후지TV 프로그램에 출연해 코로나19 입국 규제를 철폐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는 “현재 엔화 약세 상황은 인바운드(일본 국내 관광)에 효과가 있다”며 “(일본 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금의 완화 정책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말했다.

기하라 부장관은 일본의 가을 단풍을 언급하며 본격적인 관광 시즌이 시작되는 가을에 맞춰 입국 규제를 해제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그는 “이제 가을이 다가오는데 해외에서 일본에 오고 싶어 하는 외국인들이 많이 있다. 일일 입국자 수 상한 철폐와 단체 관광 이외의 개인 여행 허용 등을 곧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지난 7일부터 일일 입국자 수 상한을 기존 2만명에서 5만명으로 확대했다. 관광 가이드가 동행하지 않는 패키지 여행도 허용했다. 코로나19 백신을 3차례 접종한 사람에 한해 일본 입국 시 코로나19 음성증명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는 등 빗장을 조금씩 풀고 있었으나 입국자 수 제한과 자유여행 금지로 의미 없는 규제 완화라는 지적이 많았다. 코로나19 확산 전 한국인은 비자 없이 최장 90일까지 일본에 체류할 수 있었지만 현재 비자 없이는 체류가 불가능하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2022-09-13 15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