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지난달 1500만명이 영화관 찾았다…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지난달 1500만명이 영화관 찾았다…코로나 이전 수준 회복

김정화 기자
입력 2022-06-01 21:32
업데이트 2022-06-01 21:3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총 1455만명…28개월 만에 최다 기록

영화 ‘범죄도시2’를 상영하고 있는 영화관 모습이다. 연합뉴스DB
영화 ‘범죄도시2’를 상영하고 있는 영화관 모습이다. 연합뉴스DB
지난달 영화관을 찾은 관객이 140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거의 회복하며 그간 침체됐던 영화계에도 활기가 돌고 있다.

1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5월 총 관객은 1455만 명으로 팬데믹 직전인 2020년 1월 1684만 명 이후 28개월 만에 최다를 기록했다. 바로 그 전달인 4월 312만 명과 비교하면 무려 366% 증가했다. 팬데믹 기간 영화관의 월간 관객 수는 2020년 4월 97만명으로 바닥을 찍은 뒤 매달 수백만명대에 머물렀다.

하지만 최근 대작이 잇따라 개봉하고 코로나 거리두기 조치도 전면 해제되며 영화관을 찾는 관객이 빠르게 늘고 있다. 지난달 관객 수는 2019년 5월 1806만명, 2018년 5월 1589만명 등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달 4일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 2’는 전날까지 누적 관객 수 580만여 명을 기록했다. ‘범죄도시 2’는 지난달 18일 개봉 직후부터 박스오피스 1위 자리를 넘겨받으며 전날 누적 관객 수 701만 3000여 명을 기록했다. 특히 ‘범죄도시 2’는 개봉 14일째인 전날 누적 관객 수 700만 명을 돌파하며 2017년에 개봉한 시리즈 전편 ‘범죄도시’의 관객 수 688만 명도 뛰어넘었다.
이미지 확대
1일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하는 블록버스터 영화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은 30년에 걸친 쥬라기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쥬라기 공원’ 시리즈와 ‘쥬라기 월드’ 시리즈 주인공들이 마침내 조우하며 두 스토리가 합쳐진다.  유니버설 픽처스 제공
1일 세계 최초로 한국에서 개봉하는 블록버스터 영화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은 30년에 걸친 쥬라기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이다. ‘쥬라기 공원’ 시리즈와 ‘쥬라기 월드’ 시리즈 주인공들이 마침내 조우하며 두 스토리가 합쳐진다.
유니버설 픽처스 제공
이 흥행 속도는 2019년 5월 말 개봉해 12일째 700만 명을 돌파한 ‘기생충’ 이후 가장 빠른 속도다. 팬데믹 이후 최고 흥행작인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755만명)은 700만 명을 넘는 데 한 달 넘게 걸렸다. ‘닥터 스트레인지 2’ 역시 2016년 개봉한 전편 ‘닥터 스트레인지’의 544만 명을 이미 넘어섰다.

6월 극장가는 ‘범죄도시 2’가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기록을 뛰어넘을지,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쥬라기 월드 3’)과 ‘마녀 2’ 등 속편 영화들이 흥행을 이어갈지가 관심사다. 1일 개봉한 ‘쥬라기 월드 3’는 오후 8시까지 관객 71만 6000여명을 모으며 ‘닥터 스트레인지 2’(71만 5000여명)가 갖고 있던 팬데믹 이후 최고 오프닝 스코어 기록을 이미 갈아치웠다.
이미지 확대
영화감독 박찬욱과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방송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번 칸 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송강호 씨는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22.5.29 뉴스1
영화감독 박찬욱과 배우 송강호가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열린 폐막식에 참석해 방송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번 칸 국제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은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송강호 씨는 영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2022.5.29
뉴스1
영화는 이날 오후 9시 현재 예매율 37.1%로 1위를 달리고 있어 첫날 관객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전편인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2018)은 현충일 휴일이던 개봉일 118만 3000여 명을 동원했고, 누적 관객 수 566만 명을 기록했다. 15일 개봉하는 ‘마녀 2’의 전편 ‘마녀’는 누적 318만 명을 동원한 바 있다.

또 칸국제영화제 수상작인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브로커’(8일 개봉)와 박찬욱 감독의 ‘헤어질 결심’(29일 개봉)도 함께 흥행 대결을 벌일 전망이다.
김정화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