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여장남자” 고백에 격분…무자비 폭행에 실명 위기

“여장남자” 고백에 격분…무자비 폭행에 실명 위기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2-05-24 15:46
업데이트 2022-05-24 15: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경찰, 40대 남성 A씨 추적 중
“실명 가능성” 전치 2주 상해

유튜버 카광이 폭행 피해를 입어 경찰이 수사 중이다.
유튜버 카광이 폭행 피해를 입어 경찰이 수사 중이다.
‘여장남자’ 유튜버로 유명한 카광(본명 이상일·27)이 성매매를 미끼로 한 남성을 집에 초대했다가 실명이 의심될 정도로 폭행을 당하는 일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여장남자 유튜버로 활동 중인 이상일씨를 폭행한 40대 남성 A씨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씨는 22일 0시 10분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위치한 이씨의 자택에서 폭행을 저지른 혐의를 받는다.

이씨는 인터넷 개인 방송 도중 채팅앱을 이용해 여성인 척 A씨를 속이고 그를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였다. A씨는 이씨를 상대로 성매매를 시도하려 했지만 이씨가 여장남자였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 격분해 수차례 폭력을 행사했다.

당초 이씨가 채팅앱에서 합의했던 성매매 조건 등이 사실과 다르다는 이유에서였다. A씨는 이씨를 때리면서 “나 군인이었다”, “이미 빨간 줄이 있어서 하나 더 생겨도 된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는 실시간으로 이씨의 방송을 지켜보던 1만여 명의 시청자에게 생중계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이 출동했지만, A씨는 이미 달아난 상태였다. 경찰은 A씨를 검거하는 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계획이다.

이씨는 사건 직후 유튜브 생방송을 통해 “응급실에 다녀왔다. 실명 가능성을 추정하고 있는 단계”라며 “앞으로는 더 안전하고 신중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피해 상황을 밝혔다. 이씨는 전치 2주의 상해를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범인이 특정됐지만 합의는 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유민 기자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