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요강 뒤집어진다’는 ‘복분자’ 혈압조절에도 특효

‘요강 뒤집어진다’는 ‘복분자’ 혈압조절에도 특효

임송학 기자
임송학 기자
입력 2022-03-28 11:04
업데이트 2022-03-28 11: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식약처 ‘복분자 추출물’ 혈압조절 기능성 원료 인정
기능성표시 원료목록에도 등록돼 식품에도 표시 가능
풍천장어와 함께 자양강장제로 고창 대표 특산물 유명

자양강장제로 널리 알려진 전북 고창군의 특산물 ‘복분자’가 혈압조절에도 특효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전북도와 고창군에 따르면 복분자로 불리는 ‘블랙라즈베리’ 추출물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혈압조절 기능성 원료로 인정을 받았다. 국내 기능성 원료 신규 인정은 1년에 10개 내외로 등록이 매우 까다롭다.

블랙라즈베리 추출물은 기능성표시식품 원료목록(Positive List System)에도 등록돼 식품으로 만들어진 일반 제품에도 기능성 표시가 가능해졌다.
이미지 확대
블랙라즈베리 건강기능성식품 기능성 원료 등록은 전북도와 고창군, 고창군 출연기관인 (재)베리앤바이식품연구소, 농림축산식품부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 등이 다년간 협업을 통한 연구개발 끝에 성공했다.

이번 연구에서 동물과 인체 실험을 진행한 결과 블랙라즈베리 추출물이 24시간 수축기혈압, 야간 수축기혈압을 감소시키는 효과와 혈관 수축 유도 인자인 염증지표(혈중 IL-6 및 TNF-α)를 개선시키는 효과가 확인됐다.

전북도가 2015년부터 2020년까지 추진한 향토 건강식품 명품화 사업이 결실을 맺은 것이다.

복분자는 고창 지역을 중심으로 많이 재배되고 있는 산딸기의 한 종류다. 항산화 물질인 안토시아닌이 다량 함유돼 있어 많이 섭취하면 ‘요강이 뒤집어 진다’는 속설이 내려오는 자양강장제로 유명하다.

고창지역에서는 또 하나의 자양강장제로 명성을 날리고 있는 ‘풍천장어’와 ‘복분자주’을 함께 맛 볼 수 있는 식당들이 성업하고 있다.

전북도 관계자는 “식약처의 기능성 인정으로 ‘복분자 성지’ 고창군의 재배 농가와 식품기업의 소득 창출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지역에 특성화된 식품기업을 적극 육성, 전라북도의 식품산업 발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