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CNN도 “‘오징어게임’ 정말 죽여준다…‘기생충’과 비슷한 현상”

CNN도 “‘오징어게임’ 정말 죽여준다…‘기생충’과 비슷한 현상”

신진호 기자
신진호 기자
입력 2021-09-30 06:27
업데이트 2021-09-30 06:27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 포스터 넷플릭스 제공
미국 CNN방송도 넷플릭스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오징어 게임’을 향해 엄지를 치켜세웠다.

CNN방송은 29일(현지시간) ‘오징어 게임은 무엇이고 왜 사로잡는가’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넷플릭스의 최신 히트작(오징어 게임)은 정말 죽여준다”고 보도했다.

이어 “오징어 게임이 화제를 불러일으킨다고 말하는 것은 절제된 표현”이라며 ‘오징어 게임’ 흥행이 “한국 영화 ‘기생충’에서 드러났던 것과 매우 비슷한 현상”이라고 평했다.

‘오징어 게임’을 “빚더미 수렁에 깊이 빠진 참가자들이 거액의 상금을 타기 위해 어린이 게임에 참가한다는 내용의 드라마”라며 간략한 줄거리를 소개했다.

미국 시청자들이 비영어권 드라마를 적극적으로 수용하는 트렌드와 맞물리며 ‘오징어 게임’이 미국 넷플릭스 인기 순위 1위에 올랐다는 분석도 제기됐다.
달고나 게임 등 ‘오징어 게임’에 나온 한국 게임 관련 상품들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판매될 만큼 화제를 얻었다. 넷플릭스 제공
달고나 게임 등 ‘오징어 게임’에 나온 한국 게임 관련 상품들은 해외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판매될 만큼 화제를 얻었다. 넷플릭스 제공
미국 할리우드 영화와 방송계 소식을 다루는 전문 매체 데드라인은 “‘오징어 게임’이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의 이정표를 세웠다”며 “미국 시청자들 사이에서 비영어 콘텐츠 인기가 커지면서 ‘오징어 게임’이 혜택을 보고 있다”고 진단했다.

데드라인은 “넷플릭스 미국 가입자 중 97%가 지난해 적어도 하나 이상의 비영어 작품을 시청했다”며 “2019년부터 올해까지 미국에서 한국 드라마 시청률은 200% 이상 극적으로 뛰어올랐다”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이 인기를 끌면서 이베이 등 미국 내 온라인 쇼핑몰에서는 달고나 만들기 재료, 양은 도시락, 주인공 기훈(이정재 분)의 참가번호 456번이 적힌 티셔츠 등이 팔리고 있다. 이밖에 코스튬 사이트에서 프런트맨의 가면, 관리자의 분홍색 옷, 참가자 트레이닝복이 판매 중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