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지휘자 정혜주, 이탈리아 코모 국제 지휘 콩쿠르 우승

지휘자 정혜주, 이탈리아 코모 국제 지휘 콩쿠르 우승

허백윤 기자
허백윤 기자
입력 2021-06-25 17:31
업데이트 2021-06-25 17:31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유럽에서 주로 활동 중인 지휘자 정혜주가 최근 열린 이탈리아 코모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본인 제공
유럽에서 주로 활동 중인 지휘자 정혜주가 최근 열린 이탈리아 코모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본인 제공
지휘자 정혜주가 지난 14일부터 20일(현지시간)까지 이탈리아 벨라노에서 열린 코모 국제 지휘 콩쿠르에서 우승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유럽 음악계가 멈춘 뒤로 이탈리아에서 처음 열린 이번 콩쿠르에는 미국, 캐나다, 콜롬비아, 독일, 프랑스, 스위스, 스페인, 이탈리아, 러시아, 한국, 일본, 중국 등 전세계 각국의 120여명이 참가했다. 결선을 포함해 총 네 차례 라운드로 진행된 콩쿠르에서 정혜주가 1등을 거머쥐며 우승상금과 유럽 국가들에서의 초청 연주를 얻게 됐다.

정혜주는 상명대와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작곡과 오르간을 공부하며 지휘자의 꿈을 키웠다 한예종 재학 시절 특히 합창음악에 흥미를 갖고 지휘 공부를 병행했고 졸업한 뒤 2015년 독일로유학가 라이프치히 국립음대에서 석사과정으로 오르간과 오르간 즉흥 연주, 쳄발로를 배웠다. 이후 뷔르츠부르크 국립음대에서 오케스트라 지휘 석사과정을 수석 입학해 오케스트라와 합창 지휘를 공부했다. 뷔르츠부르크 필하모니 오케스트라를 비롯해 쥐트베스트 도이치 필하모니, 프라하 필하모니, 호프 신포니커, 잘츠부르크 체임버 솔로이스츠, 아테네 필하모니, 파자르지크 심포니 등 유럽의 오케스트라와 호흡을 맞췄다.

정혜주는 지난해 1월 열린 제2회 유럽연합 지휘 콩쿠르에서도 300명이 넘는 참가자들 가운데 유일한 아시아 지휘자로 최종 4인에 뽑혀 결승에 올라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는 독일 바덴뷔템베르크주의 튀빙겐에서 지휘자로 활동 중이다.

허백윤 기자 baikyoon@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