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경남 바다서 다리 32개 ‘괴문어’ 잡혀…정체 알고보니

경남 바다서 다리 32개 ‘괴문어’ 잡혀…정체 알고보니

정현용 기자
정현용 기자
입력 2021-06-23 13:19
업데이트 2021-06-23 13:19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문어 다리에 난 상처 아무는 과정에 과잉재생 가능”

일본에서도 다리 96개 문어 발견
다리 32개인 문어. 경남일보 제공·연합뉴스
다리 32개인 문어. 경남일보 제공·연합뉴스
국내에서 다리가 32개인 문어가 발견돼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3일 경남 사천지역 어민들에 따르면 지난 15일 고성군 경계 해상에서 조업하던 중 다리 모양이 특이한 문어를 발견했다. 현재는 문어 금어기여서 어민들이 놓아주려다 다리가 많아 자세히 살폈다. 나뭇가지처럼 여러 갈래로 나뉘어진 다리를 세어보니 무려 32개였다.

연체동물인 문어는 머리와 8개 다리로 이뤄져 있다. 오징어도 다리 8개에 2개의 촉완이 있을 뿐 이렇게 많은 다리를 가진 연체동물은 알려져 있지 않다.

전문가들은 흔하진 않지만, 문어 다리에 난 상처가 아무는 과정에 과잉재생 현상이 나타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일본에서는 1957년과 1998년 다리가 85개, 96개인 문어가 발견된 바 있다. 어민들은 “난생처음 보는 문어”라며 “혹시 연구용으로 필요할까 봐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