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카페 오색칠, ‘프레임 매거진(Frame Magazine)’ 표지 장식

카페 오색칠, ‘프레임 매거진(Frame Magazine)’ 표지 장식

강경민 기자
입력 2021-06-01 11:02
업데이트 2021-06-01 11:02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송민호 카페로 알려진 합정동 오색칠이 공간 디자인 매체인 프레임 매거진(Frame Magazine) 표지 사진을 장식했다고 밝혔다.

프레임 매거진은 인테리어 디자인을 중심으로 건축, 제품, 전시 디자인을 아우르는 디자인 전문 발행물로 1997년 발행 이후 널리 명성을 알리며 전세계 77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인터넷이 대중화된 지금도 온라인 및 오프라인을 가리지 않고 디자인 분야에서 큰 영향력을 가지고 있으며, 한국의 공간으로는 처음으로 세계적으로 알려진 매체의 표지 사진을 장식한 것에 큰 의의를 둘 수 있는 부분이다.

오색칠 공간은 단순히 유행과 트렌드를 쫓지 않고, 주위 환경에 대한 배려와 생명체를 위한 존중, 그리고 인위적인 것 대신 리모델링된 건물 구조를 그대로 활용하여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도 크게 주목받고 있는 공간이며, 그 속에서 자연과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함께 즐길 수 있는 유니크한 매력을 가지고 있다.

오색칠 공간을 디자인한 스튜디오 ARTEFAC는 “아티스트가 가진 자유로움, 젊음, 그리고 그의 작업에 영감을 받아, 다양한 컬러를 공간 속에 녹여냈으며, 인위적인 시도와 겉과 속이 다른 마감 대신 공간의 구조를 그대로 살릴 수 있는 건축 소재를 거칠게 활용하여 그릇을 빚어내듯 공간을 구성했다”고 말했다.

이어 “아티스트의 작품, 식물, 그리고 공간을 찾는 사람들이 그릇 속을 따뜻하게 채우는 생명력을 뿜어내길 바라는 형태로 공간을 완성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프레임 매거진에서는 공간의 사진과 디자인 스튜디오의 ARTEFACT가 오색칠 프로젝트를 작업한 의도를 인터뷰 통해 살펴볼 수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