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삼성전자, 초·중학교 학생에 AI 교육… 미래 인재 육성·투자 ‘백년대계’

삼성전자, 초·중학교 학생에 AI 교육… 미래 인재 육성·투자 ‘백년대계’

안석 기자
안석 기자
입력 2021-03-30 20:34
업데이트 2021-03-31 01:4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이미지 확대
지난해 12월 온라인으로 진행된 3기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SW)아카데미 수료식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
지난해 12월 온라인으로 진행된 3기 삼성 청년 소프트웨어(SW)아카데미 수료식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미래 인재 육성·투자를 위해 운영하고 있는 ‘삼성 주니어 소프트웨어(SW)아카데미’가 올해부터 인공지능(AI) 교육을 실시하며 한 단계 더 도약한다. 삼성전자는 국내 소프트웨어 교육 저변 확대와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청년들을 대상으로 ‘삼성 청년 SW아카데미’를, 초·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삼성 주니어 SW아카데미’를 각각 운영하고 있다.

삼성 주니어 SW아카데미에는 지난해까지 2500명의 교사와 8만 2000명의 학생들이 참여했다. 올해는 1·2학기 각각 200개 학교에서 진행된다. 400개 학교에서 교사 400명이 교육에 참여해 2만여명의 학생들을 가르칠 예정이다. AI 교육을 실시하는 이유는 디지털 대전환의 시대에 현장에서 관련 교육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은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구성되며, 교사와 학생들에게는 교육 콘텐츠와 실습키트가 제공된다.

개발자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며 삼성 청년 SW아카데미에 대한 관심도 더욱 높아지고 있다. 국내 정보기술(IT) 생태계 저변을 확대하고 청년들의 취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인 삼성 청년 SW아카데미는 2018년 12월부터 시작해 2020년 말 3기 수료까지 1623명의 수강생을 배출했다. 이 가운데 1009명이 취업해 62%의 취업률을 보였고, 이들이 취업한 기업의 수는 370여개에 이른다. 1학기는 알고리즘과 코딩의 소프트웨어 기본을 다지는 교육을, 2학기는 실전형 개발자를 양성하는 심화교육을 진행하는데, 수료와 함께 곧바로 현장에서 일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양성한다는 목적으로 이뤄진다. 1년간 매일 8시간씩 총 1600시간의 집중적인 교육이 이뤄지며, 지난해 수업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온·오프라인을 병행해 진행됐다. 삼성전자는 이 밖에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을 통해 과학기술 연구의 육성·지원을 심화하고 있다. 2013년부터 현재까지 634개 과제에 8125억원의 연구비가 지원됐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21-03-31 17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