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장징·야오멍야오… 대륙이 주목한 통역 스타들 [월드픽]

장징·야오멍야오… 대륙이 주목한 통역 스타들 [월드픽]

김유민 기자
김유민 기자
입력 2021-03-22 10:14
업데이트 2021-03-22 10:1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장징과 야오멍야오. 바이두 캡처
장징과 야오멍야오. 바이두 캡처
지난주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열린 미중 외교수장 회담에서 활약한 중국 통역사 장징(張京)이 화제다. 중국의 트위터인 웨이보에서는 ‘장징’ ‘미중회담 통역사’ 등 관련 사진과 수천만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끌고 있다.

22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시나통신 등에 따르면 이번 회담에서 중국측 통역으로 참가한 장징은 미모는 물론 양졔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의 15분간 모두 발언을 침착하게 전달해 양국 외교장관 회담의 ‘신스틸러’가 됐다.

외교부 선임 통역사인 장징은 중국 유명 배우 자오웨이와 닮은 외모는 물론이고 양제츠 외교 담당 정치국원의 15분 모두 발언을 침착하게 전달했다는 평을 받았다. 회담 이후 중국 언론은 그를 “중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통역사”라고 칭송하고 있다.
장징 통역관 SCMP 홈페이지 캡처
장징 통역관 SCMP 홈페이지 캡처
저장성 항저우 출신인 장징은 2003년 항저우 외국어 학교를 졸업한 후 중국 외교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했다. 중학교 때부터 외교관을 꿈꾼 그는 2013년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인민대표대회와 인민정치협의회 연례회의에서 통역을 맡으면서 유명세를 탔다. 중국 외교부 통역실의 평균 연령은 31세이며 이 가운데 70%가 여성으로 알려졌다.

‘청순 통역’으로 불리는 야오멍야오(姚夢瑤)도 장징과 함께 인기를 얻고 있다. 야오멍야오는 2014년 5월 리커창 총리 부부가 에티오피아를 방문했을 때 통역을 맡아 주목을 받았다. 중국의 한 잡지는 어린 시절 남학생의 의자를 빼 넘어뜨리는 장난을 칠 정도로 말괄량이였던 그가 10여 년이 지난 뒤 외교부의 대표적인 통역사가 됐다는 사실이 새롭게 다가온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