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황운하 “확진 7명 발생, 모임과 관계없어…뭘 사과하란 거냐”

황운하 “확진 7명 발생, 모임과 관계없어…뭘 사과하란 거냐”

최선을 기자
입력 2021-01-07 09:46
업데이트 2021-01-07 09: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논평에 반발…“비열하고 악의”
“확진자의 일가족 추가…왜 황운하발이냐
전지전능하지 못함을 반성하라는 건가”


황운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을 향해 “도대체 뭘 사과하라는 건지, 도무지 이해하기 어렵다”며 강하게 받아쳤다.

황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에서 ‘끝까지 사과 안 하실 겁니까’라는 논평을 냈고, (일부 언론의) 기사 제목이 ‘황운하발 확진 7명…’이라며 확진 7명 발생과 저와 무슨 인과관계라도 있는 양 제목을 뽑았다”고 썼다.

이어 “확진자가 늘어난 것은 최초 확진자의 일가족으로 그날 저녁 모임과는 아무 관련성이 없는데 어째서 황운하발인가요?”라며 “비열하고 악의가 느껴진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의원은 지난해 12월 26일 대전의 한 식당에서 염홍철 전 대전시장과 지역 경제계 인사 A씨와 함께 식사를 했다. 바로 옆자리엔 또 다른 3명이 있었다.

모임 5일 뒤인 12월 31일 지역 경제계 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보건당국은 황 의원, 염 전 시장과 이웃 테이블의 3명에 대해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염 전 시장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후 A씨의 지인 일가족 5명이 추가로 코로나19에 걸려 ‘황운하 발 확진 7명’이라는 보도로 연결됐다.

이에 대해 황 의원은 “발열체크와 모임 인원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다지만 결과적으로 확진자와 동석하게 됐다”며 “애초부터 셋이 하는 저녁식사조차 하지 말았어야 했는지 후회스러운 마음도 있었다”고 했다.

이어 “옆테이블에 있던 분들은 아무도 양성판정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결과적으로 코로나 확산과 아무런 관계가 없다”며 “근거없는 의심만으로 명예훼손을 일삼으며 저급한 정쟁을 부추기는 정치는 누구를 위한 정치인가요?”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황 의원은 “확진자를 미리 알아보지 못한 전지전능하지 못함을 반성하라는 건가”라고 되물었다.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황 의원은 보건당국 지침에 따라 오는 9일까지 자가 격리할 예정이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