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선행하며 살 것”…황하나 지인, 국내 최대 규모 마약조직 일원(종합)

“선행하며 살 것”…황하나 지인, 국내 최대 규모 마약조직 일원(종합)

김채현 기자
김채현 기자
입력 2021-01-07 08:46
업데이트 2021-01-07 08:46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가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19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 된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가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19일 오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구치소에서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황하나 ‘집유 중 마약투약 혐의’
“구속될까” 7일, 법원 구속심사


집행유예 기간 중 또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 황하나씨(33)에 대한 법원의 구속심사가 7일 이뤄진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6일 황씨에 대해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 검찰은 이를 청구했다. 황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7일 오전 10시 30분에 서울서부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앞서 황씨는 2019년 마약 투약 혐의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고 이 형이 확정돼 현재 집행유예 기간에 있다.

당시 황씨는 “다시는 잘못을 저지르지 않고 선행하며 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황하나 지인, 알고보니 국내 마약 공급책

황씨와 집행유예 기간 중 함께 마약을 투약했던 지인이 국내 마약 공급책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MBC ‘뉴스데스크’는 “최근 마약 관련 수사를 받던 중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중태에 빠진 황하나의 지인이, 국내 최대 규모의 마약조직의 일원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필리핀에서 한국 남성 박모씨가 체포됐다.

박씨는 2016년 10월 필리핀에서 한국인 3명을 살해한 ‘사탕수수밭 살인사건’ 용의자로 현지에 수감됐으나 2019년 10월 탈옥했고, 이후 텔레그램을 통해 한국에 마약을 공급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국내 마약 유통책들에 따르면 ‘마약왕 전세계’라는 유명 마약상은 박씨와 동일 인물이다. 그를 통해 국내 수도권에 대규모 마약을 유통시킨 총책은 텔레그램 아이디 ‘바티칸_킹덤’ 이모씨다.

이씨는 지난해 시중가 10억원이 넘는 물량을 유통했다. 이씨의 동료로 국내에 마약을 공급했던 일원 중 한 명이 황씨의 지인 남모(29)씨로 밝혀졌다. 남씨는 지난해 12월 17일 극단적 선택을 해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다.
사진은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된 황하나(31)씨가 2019년 11월 8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형을 선고받고 법정을 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사진은 마약 투약 혐의로 기소된 황하나(31)씨가 2019년 11월 8일 수원지법에서 열린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형을 선고받고 법정을 나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남씨는 지난해 12월 숨진 채 발견된 황씨의 연인 오모씨의 오랜 친구이자 황씨와 집행유예 기간 중 함께 마약을 투약했던 인물이다. 남씨가 국내 마약 유통책이었던 만큼 이들이 수시로 투약했던 마약이 ‘마약왕 전세계’와 국내 수도권 총책 ‘바티칸_킹덤’을 거쳐 넘어왔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경찰은 남씨를 수사해온 이유도 국내 최고 윗선인 ‘바티칸_킹덤’을 잡기 위해서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황씨는 2019년 11월 항소심에서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 형을 확정 받았다. 아직 집행유예 기간인 지난달 또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됐다.

황씨는 이와 별도로 절도 혐의 경찰 수사도 받고 있다. 황씨가 지인 물건에 손을 대 인터넷을 통해 판매한 혐의가 있다는 의혹인데, 이 사건은 현재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들여다보고 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