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청년키움식당 꿈을 요리하다<상>] 저녁 호프·점심 밥…임대료 나누는 ‘공유 식당’

[청년키움식당 꿈을 요리하다<상>] 저녁 호프·점심 밥…임대료 나누는 ‘공유 식당’

장은석 기자
입력 2018-07-24 17:38
업데이트 2018-07-24 18:0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외식업 공유경제 플랫폼 ‘나누다키친’

이미지 확대
김유구 나누다키친 대표
김유구 나누다키친 대표
심각한 청년 취업난과 ‘쿡방’(Cook+방송)의 인기가 맞물리면서 외식 창업에 눈을 돌리는 청년들이 늘고 있다. 그러나 식당을 열려면 점포를 빌려야 하는데 비싼 임대료가 발목을 잡는다. 이 문제를 해결해 주는 게 최근 등장한 외식업 공유경제 플랫폼이다.

김유구(37) 나누다키친 대표는 24일 “점포주와 창업주 모두 임대료가 가장 큰 부담”이라면서 “임대료는 낮추고 공간은 효율적으로 쓸 방법을 고민하다가 회사를 차렸다”고 밝혔다. 나누다키친은 저녁에만 장사하는 호프집 등의 점포주와 점심에만 장사할 식당 창업주가 점포를 공유하는 ‘다리’ 역할을 한다. 창업주가 점포주에게 내는 가겟세는 총임대료의 25~33% 수준이다. 점심에 가게를 놀리는 점포주는 임대료 부담을 줄일 수 있다.

김 대표는 지난해 5월 회사를 설립한 뒤 직영점을 운영하며 수익 모델을 만들었다. 처음에는 매출이 인건비 등 원가를 넘기 어려웠지만 지난해 말부터 수익이 나기 시작했다. 지난 2월부터 본격적인 사업에 착수했고 이달 말에는 10호점이 문을 연다.

식당은 목이 좋아야 하는데 나누다키친은 서울 강남·종로 등 핵심 상권의 가게를 공유한다. 김 대표는 “BC카드와 업무협약을 맺어 빅데이터를 이용한 시장 정보를 활용한다”면서 “단순히 점포만 빌려주는 게 아니라 유명 요리사들과 새 메뉴와 레시피를 개발해 창업주에게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또 하나은행과 나누다키친 창업자 전용 대출상품도 만들어 자금 조달을 지원하고, 창업주가 싼값에 좋은 식자재를 공급받도록 유통 대기업과 계약도 맺었다.

김 대표는 “점포만 빌려주면 6개월을 못 버틴다”면서 “실패했던 분들이 웃으며 일하는 모습을 볼 때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2018-07-25 21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