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합의 성관계’ 비서실 입장은 잘못”이라던 안희정 페북에 비서실장 반응은

“‘합의 성관계’ 비서실 입장은 잘못”이라던 안희정 페북에 비서실장 반응은

입력 2018-03-07 12:25
업데이트 2018-03-07 12:25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정무비서를 성폭행한 의혹을 받는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가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선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
안 전 지사의 측근인 신형철 전 충남지사 비서실장은 7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어제 안 전 지사와 변호사 선임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신 실장은 “(변호인단) 규모는 2~3명 정도”라면서 “이르면 오늘 점심 이후 문자메시지를 통해 앞으로 일정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안 전 지사 측은 피해를 폭로한 정무비서 김지은씨의 2차 피해를 우려했다. 신 실장은 “김씨가 2차 피해를 입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한 식구였던 사람이고 어떤 정무적 활동도 하지 않는 것 역시 그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안 전 지사가 지난 6일 새벽 페이스북에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는 비서실의 입장은 잘못’이라는 글을 올린 것과 관련해서는 “그저 석고대죄하는 마음으로 올리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기자회견 등 발표 형식이나 시기는 논의하고 있다”면서도 “현재 지사님이 누구와 있는지, 어디에 있는지 등은 밝힐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안 전 지사 측은 향후 법적 대응 절차 등을 설명할 계획이다. 현재까지는 안 전 지사가 직접 기자회견 등 공식 행보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