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안희정, 김지은 비서에게 보낸 텔레그램 “미안. 괘념치 말거라”

안희정, 김지은 비서에게 보낸 텔레그램 “미안. 괘념치 말거라”

입력 2018-03-05 23:32
업데이트 2018-03-05 23:53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자신의 비서 김지은씨를 성폭행한 의혹이 파문을 낳고 있는 가운데 안희정 지사가 김지은씨에게 보낸 텔레그램 내용이 공개됐다.
안희정 지사가 비서 김지은씨에게 보낸 텔레그램 내용.  JTBC
안희정 지사가 비서 김지은씨에게 보낸 텔레그램 내용.
JTBC
공개된 텔레그램 내용은 ‘미투 운동’ 확산 이후 안희정 지사가 김지은씨를 불러 미투 운동을 언급한 뒤 또 성폭행하고 나서 보낸 메시지라고 JTBC는 전했다.

공개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안희정 지사는 김지은씨에게 “머하니?”라고 물은 뒤 “미안”, “내가 스스로 감내해야 할 문제를 괜히 이야기했다”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괘념치 말거라”라고 했으나 김지은씨가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자 “거기 있니?” “왜 아무 말도” “잘 자게”라고 물었다.

그럼에도 김지은씨가 답을 하지 않자 안희정 지사는 전화를 걸었는지 “전화 안 받네”라고 말한 뒤 “잘 자요”라고 대화를 마무리했다.

이 메시지는 텔레그램 일반 대화방에서 보낸 메시지로, 안희정 지사는 그 전까지는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을 통해 대화를 주고 받았다고 김지은씨는 밝혔다.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은 일정 시간이 지나면 대화 내용이 자동으로 지워진다.

한편 안희정 지사 측은 김지은씨의 폭로에 대해 “합의에 의한 성관계였다”면서 “강압이나 폭력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