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책은 꼭 눈으로만 읽어야 하나

책은 꼭 눈으로만 읽어야 하나

신융아 기자
신융아 기자
입력 2017-07-28 22:10
업데이트 2017-07-28 22:28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리본/아드리앵 파를랑주 지음/박선주 옮김/아티비티/46쪽/1만 4000원
종이인간/후스크밋나운 지음/북레시피/160쪽/2만 5000원
이미지 확대
첫 장을 펼쳤다. 파란색의 둥그런 형태가 노란 바탕을 꽉 채우고 있다. 다음 장을 넘기니 한 명의 곡예사가 기다란 균형봉을 잡고 서 있다. 하지만 무언가 빠졌다. 가만 보니 책 밑으로 노란색 갈피끈이 꼬리처럼 달려 있다. 끈을 손으로 잡아당기자 파란 원은 풍선이 되어 하늘로 떠오르고, 곡예사의 아슬아슬한 줄타기가 시작된다.
이미지 확대
책은 글 없이도 새로운 상상을 불러일으킬 수 있을까. 프랑스의 신예 작가 아드리앵 파를랑주는 그림책 ‘리본’을 통해 책을 읽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한다. 독자에게 읽던 부분을 표시하는 것 외에 별다른 기능을 하지 못했던 갈피끈은 저자의 그림과 독자의 상상력이 만나 다양한 모습을 연출해 낸다.
종이에 대한 선입견을 버리면 종이로 할 수 있는 일은 무궁무진하다. 덴마크 예술가 후스크밋나운은 A4용지 한 장과 펜만 있으면 종이에 납작하게 누워 있던 캐릭터들을 벌떡 일으켜 세운다. ‘종이인간’에는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그의 종이작품 150여점이 실려 있다. 그의 작품은 복잡하거나 화려하지 않다. 종이를 접고 구기고 찢으면서 평면의 그림을 입체적으로 변화시킨다. 구겨진 종이는 파도가 되기도 하고, 다리미판 위의 셔츠가 되기도 한다. 그림을 보는 누군가의 손이 종이 그림 속 캐릭터의 뒷주머니 지갑에 닿는 순간 캐릭터는 화들짝 놀라며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어 낸다.

일상생활의 변화무쌍한 상황들이 구겨지고 접히고 잘리는 과정에는 작가의 유머와 삶에 대한 통찰력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그의 예명 후스크밋나운 역시 ‘내 이름을 기억해 줘’라는 뜻의 덴마크어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7-07-29 19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