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김빛내리·홍태경·한호성 교수 ‘올해의 과학자상’

김빛내리·홍태경·한호성 교수 ‘올해의 과학자상’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입력 2016-11-23 22:56
업데이트 2016-11-24 00:4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한국과학기자협회 수상자 발표

RNA·지진·간수술 전문가 선정… 본지 유용하 기자 ‘과학기자상’

김빛내리 서울대 교수와 홍태경 연세대 교수, 한호성 분당서울대병원 교수가 한국과학기자협회가 선정하는 ‘올해의 과학자상’ 수상자로 뽑혔다. 서울신문 유용하 기자는 ‘올해의 과학기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과학기자협회(회장직무대행 김길원)는 올해의 과학기자상, 올해의 과학자상 등 5개 부문 수상자를 23일 발표했다.

올해의 과학자는 올 한 해 연구실적이 탁월하고 과학 및 의학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공로가 큰 과학자로, 마이크로 RNA 전문가인 김빛내리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와 지진 전문가인 홍태경 연세대 지구시스템과학과 교수, 간수술 분야 전문가 한호성 분당서울대병원 외과 교수 등 3명에게 돌아갔다.

유 기자는 어려운 용어와 난해한 풀이로 외면받기 일쑤인 과학 분야 기사를 독자의 눈높이에 맞춰 쉽고 재미있게 풀어 소개하면서 과학을 이해하는 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의학기자상’은 문화일보 이용권 기자가 받는다.

한편 ‘올해의 과학행정인’으로는 오태석 미래창조과학부 국장, 백희기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본부장, 고인수 포항가속기연구소 단장이 선정됐다. 김태윤 한국과학창의재단 팀장, 이계재 건양대 김안과병원 실장, 김용운 동아제약 팀장이 ‘올해의 홍보인’이 됐다.

시상식은 25일 서울 중구 세종대로 코리아나호텔에서 열리는 ‘과학언론의 밤’ 행사에서 개최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6-11-24 25면

많이 본 뉴스

의대정원 확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정부는 미래 필수 의료인력 공백을 메우기 위해 의대정원을 2000명 증원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의료계는 의대정원 확대에 앞서 정부가 수가 인상과 의사의 소송 부담 완화 등 필수 의료 육성 대책부터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귀하는 의대정원 확대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