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성 호르몬, 성장에도 직접 관여

성 호르몬, 성장에도 직접 관여

입력 2012-07-05 00:00
업데이트 2012-07-05 00:34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김빛내리·현서강 연구팀이 밝혀내… 왜소증·거인증 치료에 기여할 듯

김빛내리 서울대 교수와 현서강 중앙대 교수 공동연구팀은 “성적 성숙에 관여하는 성(性) 호르몬이 신체의 전반적인 발육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초파리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생명과학분야 권위지 ‘유전자와 발생’ 최신호에 실렸다.

초파리는 유전자와 신호전달 체계가 사람과 유사하며, 유충에서 번데기를 거쳐 성충에 이르는 과정이 사람의 유아-청소년-성인기와 비슷해 인간의 생명현상 연구에 널리 활용된다. 사람이 사춘기를 지난 뒤 성인이 되면서 성장이 멈추는 것과 같이, 초파리도 성호르몬인 엑다이손의 수치가 최고조에 달할 때 성장이 멈추면서 성적 성숙과정인 번데기로 변한다.

연구팀은 초파리의 엑다이손이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유전자 마이크로RNA ‘miR-8’과 표적유전자 USH의 생성에 직접적으로 관여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실험 과정에서 초파리에 있는 miR-8을 인위적으로 결핍시키거나 과다생산하도록 하자 난쟁이나 거대 초파리가 만들어졌다. 연구결과는 miR-8이나 USH의 양을 조절하면 사람의 성장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miR-8과 USH는 초파리와 인간에게 공통적으로 존재하는 유전자”라고 설명했다. 현 교수는 “연구성과를 활용하면 최근 6년간 18배나 급증한 성조숙증이나, 왜소증 또는 거인증 같은 성장장애 치료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건형기자 kitsch@seoul.co.kr



2012-07-05 27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