뷰페이지

정부, 네티즌 소통 ‘여전히 먹통’

정부, 네티즌 소통 ‘여전히 먹통’

입력 2008-09-24 00:00
업데이트 2008-09-24 00:00
  • 글씨 크기 조절
  • 프린트
  • 공유하기
  • 댓글
    14

블로그 ‘정책공감’ 개설 한달만에 방문자 10분의1 토막

정부가 국민과의 소통을 위해 정부 대표 블로그인 ‘정책공감’을 개설한 지 24일로 한 달이다. 하지만 여전히 국민과의 소통은 지지부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23일 서울신문이 정책공감의 방문자 추이를 분석한 결과다. 정책공감은 지난달 25일 시범운영에 들어갔으며 지난 1일부터 정식운영되고 있다.

분석결과,23일 현재 다음에 개설된 정책공감 블로그(blog.daum.net//hellopolicy)의 방문자 수는 급감추세다. 이곳에는 이날 현재 6만 1400명이 방문했다.

하루 평균 클릭 3000명→300명 ‘뚝´

이미지 확대
서울신문이 중간점검에 나선 지난 12일까지 총 방문자 수는 5만 8000여명이었다. 하루 평균 3000여명이 방문했다. 하지만 이후 23일까지는 모두 3400여명이 방문, 하루 평균 방문자는 300여명으로 뚝 떨어졌다.

23일 현재 8000여명이 방문한 네이버 블로그(blog.naver.com/hellopolicy)도 마찬가지다.12일까지 총 방문자는 6000여명으로 하루평균 300여명이 방문했다. 하지만 이후 23일 현재까지 총 방문자는 2000여명에 그쳤다. 하루 평균 180여명이 방문한 셈이다.

이 밖에 각 부처에서 운영 중인 블로그도 1년 전의 글이 가장 최근 글로 올라와 있는 등 블로그로서 제 기능을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부처 홍보성 글 도배… 제기능 못해

이에 대해 인터넷정치연구회 송경재(경희대 인류사회재건연구원)교수는 “정부 블로그가 모습은 블로그 형식을 갖췄지만 내용은 정부 공식 홈페이지와 별반 차이가 없는 홍보성 글로 넘쳐나면서 네티즌들의 관심이 크게 떨어지고 있는 것”이라면서 “정부 블로그를 통한 소통을 활발히 하려면 기관장이 직접 글을 올리는 등 관심을 가져야 하며, 정부에 불리하거나 민감한 내용에 대해서도 과감하게 논쟁을 만들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획탐사부 tamsa@seoul.co.kr

2008-09-24 1면

많이 본 뉴스

경복궁 옆 부지 이승만기념관 건립…당신의 생각은?
서울 경복궁 옆 부지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는 사업이 검토되고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사업과 관련해 시민 의견을 묻겠다고 밝혔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가요.
찬성한다
반대한다
모르겠다
광고삭제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