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잘못된 상식 버려야 산다…분리배출 방법, 유~ 퀴즈!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1-28 17:51 포토 다큐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포토다큐] 재활용 제대로 하고 있나요… 당신의 ‘쓰레기 상식’ 점수는

“20년 동안 이렇게 쌓인 건 처음”… 만드는 사람도, 버리는 사람도 ‘쓰레기 절약’을 부탁해!
서울 은평구의 재활용배출물을 선별하는 은평환경주식회사에 재활용 배출물이 산처럼 쌓여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은평구의 재활용배출물을 선별하는 은평환경주식회사에 재활용 배출물이 산처럼 쌓여 있다.

코로나19가 불러온 재앙 가운데 하나는 ‘쓰레기 대란’이다. 다회용품 사용에 대한 불안감이 증폭되면서 지자체에서 금지했던 일회용품이 임시로 허용됐다. 또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한 ‘비대면’이 일상화되면서 생활용품까지 배달이 되고 배달음식 주문량이 늘면서 포장재와 배달용기 사용도 급증했기 때문이다. 사정이 이러니 재활용이 가능한 플라스틱, 종이, 병 등의 배출량이 급격히 늘어 재활용품 선별 업체들이 이를 다 처리할 수 없을 지경이 됐다.
페트병은 뚜껑 닫아서 버린다? 뚜껑을 분리해서 버리면 뚜껑은 플라스틱류로 크기가 작아 개별 선별작업에 어려움이 있고 뚜껑을 닫고 배출하면 재활용 처리업체에서 별도 분리가 가능함. 뚜껑을 막은 페트는 이물질이 남아 있어도 약 7회 세척하지만 뚜껑이 열려 있는 페트는 2차 오염으로 약 18회 세척 해 비용 부담이 있음. 정답(O)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페트병은 뚜껑 닫아서 버린다?
뚜껑을 분리해서 버리면 뚜껑은 플라스틱류로 크기가 작아 개별 선별작업에 어려움이 있고 뚜껑을 닫고 배출하면 재활용 처리업체에서 별도 분리가 가능함. 뚜껑을 막은 페트는 이물질이 남아 있어도 약 7회 세척하지만 뚜껑이 열려 있는 페트는 2차 오염으로 약 18회 세척 해 비용 부담이 있음.
정답(O)

샴푸통·펌프는 분리 없이 한번에 재활용? 펌프의 노즐, 스프링 등은 다양한 재질로 구성돼 재활용 어려움. 따로 분리하여 종량제봉투에 배출. 그리고 샴푸통은 꼭 깨끗이 세척해서 배출해야 함. 내용물을 다 사용했을 시 안에 물을 넣어서 흔들어서 최종까지 사용할 것을 권장함. 정답(X)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샴푸통·펌프는 분리 없이 한번에 재활용?
펌프의 노즐, 스프링 등은 다양한 재질로 구성돼 재활용 어려움. 따로 분리하여 종량제봉투에 배출. 그리고 샴푸통은 꼭 깨끗이 세척해서 배출해야 함. 내용물을 다 사용했을 시 안에 물을 넣어서 흔들어서 최종까지 사용할 것을 권장함.
정답(X)

페트병은 뚜껑 닫아서 버린다? 뚜껑을 닫아야 병들과의 충돌 시 파손을 방지하고 원형을 유지 할 수 있어 재사용 가능. 유리병은 소주병, 맥주병과 같은 빈 용기와 일반 유리병으로 나누어 빈 용기는 소매점과 제조업체로 회수되어 세척, 재사용하기 때문에 깨져 있는 경우 재활용 불가. 정답(X)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페트병은 뚜껑 닫아서 버린다?
뚜껑을 닫아야 병들과의 충돌 시 파손을 방지하고 원형을 유지 할 수 있어 재사용 가능. 유리병은 소주병, 맥주병과 같은 빈 용기와 일반 유리병으로 나누어 빈 용기는 소매점과 제조업체로 회수되어 세척, 재사용하기 때문에 깨져 있는 경우 재활용 불가.
정답(X)

서울 은평구의 재활용품 선별 업체인 은평환경주식회사. 3m쯤 되는 회사 담벼락보다 더 높은 쓰레기 산이 솟았다. 집게발 크레인 두 대가 쉴 새 없이 쓰레기들을 선별장 안으로 옮기고 있다. 오후 늦은 시간까지도 재활용품 수거 차량들이 끊임없이 쓰레기를 실어 들어온다. 엄덕진 운영소장은 “이 일을 한 지 20년이 넘었지만 이 정도로 쓰레기가 많이 쌓인 것은 처음”이라고 말한다. 엄 소장은 시민들의 이해 부족으로 쓰레기가 늘어나는 현실이 안타깝다. 그는 “예전에 비해 시민들의 분리배출에 대한 의식 자체는 많이 성숙했다”면서도 “시민들은 열심히 분리배출을 하지만, 정작 그 방법을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지적한다. 그리고는 분리배출 방식에 대한 퀴즈로 자세한 대답을 대신했다.

문제를 풀면서 느꼈겠지만 쓰레기 재활용 업계에서 바라는 분리수거 방법은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는 다르다. 이 문제에 나온 것 외에도 분리배출에 있어 시민들의 이해가 부족한 부분들은 많다. 이를 테면 투명 페트병. 지난해 12월부터 환경부는 재활용 품질이 높은 투명 페트병을 별도로 분리배출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하지만 아직도 이 지침을 잘 알지 못하는 시민들이 많다. 서울시 강동구의 한 아파트에 사는 주부 김서희씨는 “아파트 분리배출장에 플라스틱 마대가 추가로 설치되어 있어 짐작은 했지만 다른 색 페트병이 섞여 있는 경우가 많아 헷갈린다.”며 “지자체에서 전용마대라도 제작해 배포하면서 열심히 홍보해주면 좋겠다”고 정부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홍보 정책을 주문했다.
배달용기 비닐은 버리고 씻어서 배출? 일회용 배달용기의 밀봉 비닐은 플라스틱과 다른 재질로 분리해서 배출해야 함. 접착성 있는 포장용기는 품질에 영향을 미치므로 제거가 힘들다면 종량제 봉투에 배출. 배달용기에 묻어 있는 음식물은 세척 후 배출해야 함. 정답(O)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배달용기 비닐은 버리고 씻어서 배출?
일회용 배달용기의 밀봉 비닐은 플라스틱과 다른 재질로 분리해서 배출해야 함. 접착성 있는 포장용기는 품질에 영향을 미치므로 제거가 힘들다면 종량제 봉투에 배출. 배달용기에 묻어 있는 음식물은 세척 후 배출해야 함.
정답(O)

코팅된 전단지도 종이와 함께 재활용? 전단지는 표면이 코팅되어 있어서 재활용이 불가하므로 일반쓰레기로 배출해야 함. 정답(X)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팅된 전단지도 종이와 함께 재활용?
전단지는 표면이 코팅되어 있어서 재활용이 불가하므로 일반쓰레기로 배출해야 함.
정답(X)

은평구 정규환 자원순환과장은 “분리배출의 혼란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는 열쇠는 생산자들이 쥐고 있다”면서 “생산자들이 포장재질을 단순화하고 통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경을 고려해서 만들어진 제품이 소비자들에게 인정받는 소비문화가 정착되면 생산자들이 저절로 친환경 상품을 만들어낼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글 사진 정연호 기자 tpgod@seoul.co.kr

2021-01-29 2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