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27년 전 냉동배아 기증받아 출산, 29세 산모 두 딸 모두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2-03 09:50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1992년 10월 냉동시킨 배아를 기증받아 27년 만에 세상에 나온 몰리 깁슨이 에쁘게 잠에 빠져들어 있다. 전국배아기증센터(NEDC)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 1992년 10월 냉동시킨 배아를 기증받아 27년 만에 세상에 나온 몰리 깁슨이 에쁘게 잠에 빠져들어 있다.
전국배아기증센터(NEDC)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이렇게 예쁘게 잠에 빠져든 몰리 깁슨은 지난 10월 미국 테네시주에서 태어났다. 여느 아이와 달리 태어나는 데 27년이 걸렸다.

 티나(29)와 벤 깁슨(36) 부부가 1992년 10월 냉동된 배아를 지난 2월 입양해 풀어 몰리를 출산, 27년이란 새 기록을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같은 부모가 기증해 24년 된 냉동배아를 이용해 2017년 태어난 언니 엠마의 차지였다. 몰리와 엠마는 유전적으로 자매다.

 이 소식을 먼저 보도한 국내 언론은 ‘엄마와 두 살 차이’란 식의 흥미 위주로 보도했다. 온당치 않다. 영국 BBC는 엠마와 몰리가 유전적 자매란 사실을 기사의 말미에 전하고 있다. 기증받은 부모와 기증한 부모의 관계를 상세히 서술한 뒤였다. 방송이 왜 그랬을까 곰곰이 생각해봤으면 한다.

 엠마를 출산하기 전 티나는 수많은 밤을 엄마가 되게 해달라고 기도를 올렸다고 했다. “지치기도 하고 힘을 다 써버린 기분도 들었다”고 돌아봤다.

 몰리까지 두 딸을 본 티나는 “하늘을 둥둥 떠다니는 기분”이라면서 “여전히 난 숨이 막힐 것만 같다”고 말했다. 5년 전 난임 때문에 힘들어 했다. 그러다 우연히 방송 뉴스로 냉동배아 입양을 알게 됐다. 그녀는 “우리 얘기를 공유하려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우리 부모님이 이걸 뉴스에서 보지 않았더라면 우리는 오늘 이런 기쁨을 누리지 못했을 것”이라면서 “이제 충분해진 느낌”이라고 털어놓았다.

 초등학교 교사인 티나와 사이버 보안 분석가인 남편은 녹스빌에 있는 기독교 자선단체 전국배아기증센터(NEDC)와 접촉했다. 이곳에서는 배아를 냉동시켜 본인들이 사용하지 않고 다른 이에게 기증하는 것을 보관하고 있었다. 이렇게 깁슨처럼 많은 이들이 다른 이의 냉동배아를 이용해 유전적으로 연결되지 않는 아이를 출산하고 있다. NEDC에 따르면 당장 미국에서 이용 가능한 냉동배아가 100만개로 추산된다.

 마크 멜린저 NEDC 마케팅 및 개발 국장은 불임 경험이 있는 이들이 냉동배아를 이용하는 사람의 95%를 차지한다면서 “이런 일을 한다는 것이 영예롭고 자부심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17년 전에 세워진 이곳에서 지금까지 1000개의 냉동배아가 기증돼 출산에 이르렀다. 매년 200명 정도가 참여한다. 전통적인 입양처럼 기증 받은 부모가 기증한 부모를 알지도 접촉하지도 않는 폐쇄형과 그렇지 않고 서로 연락도 하는 개방형 둘 중 하나를 택할 수 있다. 멜린저는 기증한 부모와 이메일을 주고받는 먼 사촌과 같은 관계를 맺는 식이라고 말했다. 
티나 깁슨이 뱃속의 몰리에게 책을 읽어주자 언니 엠마가 책을 읽다 재미있다는 듯 쳐다보고 있다. 전국배아기증센터(NEDC)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 티나 깁슨이 뱃속의 몰리에게 책을 읽어주자 언니 엠마가 책을 읽다 재미있다는 듯 쳐다보고 있다.
전국배아기증센터(NEDC) 제공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보통 기증 받는 부모의 인구학적 내력과 비슷한 200~300 기증자 프로필을 제공받아 고르게 된다. 아이 하나라도 간절히 원했던 깁슨 부부로선 가슴 떨리는 순간이었다. 티나는 “아기의 생김새, 그 아이가 어느 가정 출신인지는 중요하지 않았다”면서 NEDC의 한 직원이 이런저런 조언을 하자 바보 같은 일이라고 느꼈다고 했다. “남편도 나도 체구가 작은 사람이다. 해서 우리는 일단 키와 몸무게로 좁혀 기증 부모 가운데 가장 비슷한 부부를 찾았다.”

 티나가 한 살이었을 때 냉동된 배아였던 엠마는 여동생을 아주 예뻐한다고 했다. 티나는 “그 아이는 누구에게나 ‘제 여동생 몰리예요’라고 소개한다. 두 딸의 외모가 너무 비슷해 화를 내거나 할 때 눈썹 사이에 작은 주름이 잡히는 것을 보면서 깜짝 놀라곤 한다“고 했다.

NEDC에 따르면 냉동 배아의 보존 기간은 무한대다. 하지만 1984년 호주에서 첫 냉동배아 출산이 이뤄졌을 때는 기술적 한계 때문에 시간 제한이 있었다. 멜린저는 “언젠가 30년 된 냉동배아가 출산에 이르는 모습도 완전히 가능하다”고 말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