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최강전력으로 탈바꿈한 한국전력 1061일만에 4연승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1-26 23:13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한국전력 카일 러셀이 26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의 2020~2021시즌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서브를 넣기 위해 서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 한국전력 카일 러셀이 26일 경기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OK금융그룹과의 2020~2021시즌 V리그 2라운드 경기에서 서브를 넣기 위해 서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 제공

개막 7연패로 최하위였던 남자프로배구 한국전력이 34득점을 합작한 카일 러셀, 박철우, 조근호에 힘 입어 2017년 12월 31일 이후 1061일만에 4연승을 질주했다. 올시즌 2위 팀 OK금융그룹을 상대로 한 값진 승리라 양극화된 V리그 순위 싸움 판도를 뒤바꿀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전력은 26일 경기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시즌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의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22, 25-22, 25-22)로 승리했다. OK금융그룹은 러셀에 목적타를 집중하는 전략을 구사했지만 팀 범실만 29개를 올리며 패배를 자초했다. 한국전력은 신영석, 황동일, 김광국 등 대형 트레이드로 영입한 즉시전력감 베테랑 선수 3명이 주는 안정감을 누리고 있다.

한국전력은 공격 득점이 12점에 불과했음에도 OK금융그룹이 팀 범실 13개를 기록하며 1세트를 가져갔다.

러셀이 2세트 8득점으로 살아났다. 조근호가 서브에이스 1점과 블로킹 1득점 포함 3득점, 박철우도 지원 사격했다. 2세트 최홍석이 공격성공률 85.71%, 7득점으로 분전한 OK금융그룹은 2세트에도 팀 범실 9개를 내줬다.

3세트 다이빙 디그와 하이볼 처리 과정에서 허리에 무리가 갔던 러셀이 빠졌다. 러셀의 빈자리는 박철우, 신영석이 버텼다. 3세트에도 OK금융그룹은 범실 8개로 흔들렸다. 석진욱 감독은 펠리페를 교체하며 체력을 비축했다. 러셀은 3세트 후반 다시 투입 돼 경기를 매조졌다.

장병철 한국전력 감독은 이날 “4연승을 해서 기분이 상당히 좋다”며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 꼭 해주고 싶다”고 했다. 교체까지 고려했던 러셀에 대해선 “늦게 시동이 걸리는 문제만 해결하면 충분히 좋은 활약을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러셀은 “플레이오프 진출에 보탬이 되고 싶고 개인적인 목표로는 한국 리그에서 최고가 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이날 선발 출장해 러셀과 좋은 호흡을 보인 베테랑 세터 황동일은 “4연승으로 좋은 흐름이지만 상대가 저희를 분석해 들어올 때 후위에서 저희만의 무기 만들겠다”고 했다.

석 감독은 “첫 세트에 선수들이 불안감을 느끼면서 무너진 게 패인”이라며 “서브가 안되고 리시브가 안되니 이길 수가 없었다”고 했다.

수원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