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정장 상의에 잠옷 매칭” 재택근무 패션 제안하는 회사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1 18:21 문화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재택 근무용 출근복장을 제시한 광고 캠페인. 사진=각 브랜드 홈페이지

▲ 재택 근무용 출근복장을 제시한 광고 캠페인.
사진=각 브랜드 홈페이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전세계적으로 재택 근무와 화상 회의 등 근무 환경이 격변한 가운데 캐나다의 한 패션 브랜드가 이러한 트렌드를 반영한 컬렉션을 선보여 눈길을 끌고 있다.

재택근무가 시행되며 직장인들은 출퇴근에 대한 부담이 줄었을 뿐만 아니라 출근 복장에 대한 자유도 늘어났다. 집에서 근무를 하며 직장으로 출근할 때처럼 옷을 갖춰 입을 필요가 없어졌기 때문이다. 영상 회의를 진행한다 할지라도 카메라에 비춰지는 건 상반신 정도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러한 변화에 착안해 캐나다 의류 브랜드 헨리 베지나(Henri Vézina)는 상의만 차려입은 출근 복장으로 광고 캠페인에 나섰다. 사진 속에는 정장 상의에 어울리지 않는 잠옷, 반바지 등의 편안한 차림의 하의를 입은 모델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당 브랜드는 “고객들에게 오직 상의만 고려해 출근 복장을 선택하면 되기 때문에 옷 값은 평소의 반값 밖에 들지 않는다”고 재미있는 광고의 의도를 전하고 있다.

이러한 광고가 주목을 받자 다른 의류 브랜드에서도 코로나19 근무 환경을 반영한 유사한 광고들을 내놓았다.

프리스마의 의류부문 부사장 파이비 홀(Päivi Hole)은 “코로나19로 락다운이 시행되고 재택 근무에 돌입하며 홈웨어 판매량이 급증했다”며 “우리는 어떻게 고객들의 요구에 응답해야하는지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광고 캠페인은 우스워 보일지도 모르지만 이것이 현실이다”라고 강조며 “이것은 새로운 옷 입는 한 방식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강경민 콘텐츠 에디터 maryann425@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