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2세트부터 살아난 라자레바... 기업은행 현대건설 연승 멈춰세우고 2승 달성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30 17:47 배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이 30일 경기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했다.  KOVO제공

▲ 여자 프로배구 IBK 기업은행이 30일 경기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 현대건설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로 승리했다.
KOVO제공

여자프로배구 기업은행이 2연승을 질주하던 현대건설을 멈춰세웠다.

기업은행은 30일 경기 화성 종합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시즌 V리그 IBK기업은행과의 홈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1(13-25, 29-27, 26-24, 25-18)로 승리하며 시즌 2승을 만들었다.

1세트 긴 랠리가 잦았지만 디그 이후 공격 마무리는 현대건설의 몫이었다. 지난 시즌 수비 때문에 고민이 많았던 현대건설은 기업은행의 공격을 쉴 새없이 틀어막았다. 현대건설의 안정적인 디그가 깊은 인상을 남겼다. 현대건설은 1세트 팀 리시브효율은 61.54% 디그 27개, 기업은행은 리시브효율 13.04% 디그 18개였다. 또 현대건설은 팀 블록킹 득점 5점, 서브에이스 4점이었지만 기업은행은 블록킹 득점 2점, 서브에이스는 하나도 없었다.

특히 정지윤이 블로킹에서 진가를 드러냈다. 그는 1세트 블로킹 4개로 기업은행의 주포 안나 라자레바와 김희진을 틀어막았다. 여기에 고예림, 김다인 서브에이스와 황민경의 2연속 서브에이스까지 터져 나왔다. 순식간에 점수는 10-20 더블 스코어로 벌어졌고 기업은행은 라자레바의 서브 범실까지 나왔다. 양효진과 루소의 배구는 노련했다. 상대적으로 빈 틈이 많은 뒷 공간으로 연타를 보내며 점수를 냈다.

1세트 막판 정지윤이 블로킹으로 김희진의 공격을 연속으로 차단하면서 세트를 마무리했다. 기업은행 라자레바의 1세트 공격성공률은 11.1%, 팀 공격성공률은 25%에 불과했다.

2세트부터 기업은행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기업은행은 1세트 2.78%에 불과했던 공격효율이 2세트 32.56%로 올라왔다.

라자레바가 2세트 2-1 상황에서 고예림 앞에서 뚝 떨어지는 서브에이스에 성공하며 처음으로 미소지었다. 하지만 현대건설은 고예림의 연속 공격 성공과 루소, 정지윤, 양효진의 득점으로 3점차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11-10 기업은행이 두 점차로 뒤처질 뻔한 상황에서 김우재 감독의 인아웃에 대한 비디오 판독 결과가 아웃으로 밝혀지면서 점수는 11-11 동점이 됐다. 곧바로 라자레바의 퀵오픈 공격 성공으로 기업은행은 이날 경기 처음으로 역전에 성공했다. 신연경의 신들린 다이빙 디그가 역전의 원동력이 됐다.

1점 차 리드를 유지하던 기업은행은 세트 막판 결정적 순간에 범실이 계속 나온 점이 아쉬웠다. 양효진이 개인 시간차 공격으로 22-22 동점을 만들었다. 이후 듀스 접전을 벌이던 상황에서 현대건설의 포히트 범실이 나왔다. 기업은행 선수들은 격렬히 항의했고 비디오 판독 끝에 루소의 공격이 네트를 맞고 떨어진 상황에서 공격이 이어졌다는 점이 밝혀졌다. 김 감독이 결정적 비디오 판독 2번을 모두 성공시킨 순간이었다.

루소는 곧바로 백어택으로 자신의 범실을 만회했다. 라자레바는 루소에 곧바로 백어택으로 응수하며 26-27을 만들었고 루소가 백어택으로 다시 27-27을 만들었다. 라자레바가 다시 공격을 성공시켰고 정지윤의 공격 범실로 2세트가 끝났다. 점수는 27-29, 2세트는 기업은행의 승리. 기업은행은 1세트 침묵하던 라자레바가 살아난 점이 호재였다. 라자레바는 11.1%에 머물렀던 공격성공률이 2세트 55%로 급등했다.

3세트 초반 기업은행은 육서영의 서브 범실 하나를 빼고 계속 공격을 성공시키면서 4-1까지 달아났다. 현대건설은 2세트 중반부터 집중력이 떨어진 모습을 이어갔다. 표승주의 오픈 공격이 비디오 판독 성공으로 블로커 터치 아웃으로 밝혀지면서 점수 차를 5-2로 벌렸다. 김우재 감독의 세번째 비디오 판독 성공. 이후 현대건설은 루소의 공격이 표승주의 블로킹에 막히면서 점수차는 6-2로 벌어졌고, 고예림의 공격도 기업은행 세터 조송화의 블로킹에 막혔다. 점수는 7-2.

이도희 현대건설 감독은 김다인 세터를 이나연 세터로 교체했다. 곧바로 정지윤의 오픈 공격, 루소의 백어택과 서브에이스, 고예림의 공격 성공, 정지윤의 공격으로 순식간에 5점을 따라잡았다. 이후 두 팀은 20점 대 진입 후에도 1점차 승부를 이어갔다. 현대건설은 루소의 서브 범실 이후 4점을 연달아 실점하며 24-22 두 점차로 다 잡았던 세트를 기업은행에게 내줬다. 결정적 순간에 라자레바의 공격력이 살아났다.

4세트 현대건설은 비디오 판독 실패로 시작했다. 양효진이 강하게 어필했지만 블로킹을 내려오는 과정에서 유니폼이 네트에 닿았다. 곧바로 양효진이 블로킹에 성공했다. 하지만 기업은행 라자레바의 공격이 연속 성공하면서 점수차는 18-9로 벌어졌다. 현대건설은 1세트 승리의 원동력이 됐던 수비와 서브가 흔들리면서 위기를 맞았다. 기업은행은 20점 고지를 먼저 밟았고 현대건설은 7점 차로 뒤졌다. 현대건설은 이후 반전을 만들어내지 못했고 경기는 25-18로 끝났다.

화성 최영권 기자 story@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