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왼발, 머리, 오른발 퍼펙트 해트트릭…레반도프스키, 분데스 최초 개막 5경기 10골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5 08:54 축구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25일 뮌헨, 프랑크푸르트 5-0 대파
10골로 분데스리가 득점 1위 질주

‘폴란드 폭격기’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32·바이에른 뮌헨)의 득점포가 새 시즌에도 좀처럼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개막 5경기 만에 10호 골을 터트렸다. 분데스리가 최초다.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25일 끝난 프랑크푸르트와의 분데스리가 경기에서 세 골을 터뜨린 뒤 손가락 세 개를 펴들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25일 끝난 프랑크푸르트와의 분데스리가 경기에서 세 골을 터뜨린 뒤 손가락 세 개를 펴들고 기뻐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레반도프스키는 25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끝난 2020~21시즌 분데스리가 5라운드 프랑크푸르트와의 홈경기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하며 뮌헨의 5-0 대승을 이끌었다.

레반도프스키는 전반 10분 왼발로 선제 결승골을 넣더니 전반 26분 머리로 골을 추가했고 후반 15분 오른발로 팀에 3-0 리드를 안기며 ‘온몸이 무기’라는 사실을 뽐냈다. 뮌헨은 리로이 자네와 자말 무시알라의 골을 묶어 대승을 거뒀다. 4승 1패(승점 12점)를 기록한 뮌헨은 4승 1무(13점)의 라이프치히에 이어 리그 2위를 달렸다.

레반도프스키의 해트트릭은 네 골을 넣은 지난 4일 헤르타 베를린과의 3라운드에 이어 시즌 두 번째다. 이로써 레반도프스키는 시즌 정규리그 득점을 10골까지 늘리며 득점 1위를 질주했다. 데이터 분석업체 옵타에 따르면 분데스리가에서 개막 이후 다섯 경기 만에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것은 레반도프스키가 최초다.

레반도프스키는 지난 시즌 분데스리가에서 자신의 한 시즌 최다인 34골(31경기)을 넣는 등 모든 대회를 통틀어 55골(47경기)을 기록하며 커리어 하이 시즌을 보냈는 데 벌써 이를 뛰어넘을 기세다. 뮌헨은 레반도프스키의 활약을 앞세워 분데스리가, 독일축구협회 컵 대회, 유럽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오르며 트레블(3관왕)을 달성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