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美 하루 확진자 8만명, 佛 4만·伊 2만명 가을 재확산 심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10-24 13:44 미국·중남미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프랑스 남부 니스 시 전역에 야간 통금령이 내려진 24일 새벽 거리가 텅 비어 있다. 니스 EPA 연합뉴스

▲ 프랑스 남부 니스 시 전역에 야간 통금령이 내려진 24일 새벽 거리가 텅 비어 있다.
니스 EPA 연합뉴스

미국의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8만 3948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가을철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통금 등 봉쇄 카드를 다시 만지작대고 있는데 프랑스와 이탈리아, 폴란드 등 유럽 나라들의 하루 확진자도 줄줄이 경신됐다.

미국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 22일 7만 6195명으로 종전 기록인 7월 16일 7만 7299명에 근접했는데 드디어 8만명을 넘겼다고 로이터 통신이 자체 집계했다. 일간 워싱턴 포스트(WP)도 이날 최소 8만 1400명이 신규 확진돼 최대를 보였다고 보도했으며,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역시 이날 하루 확진자를 8만 1210명으로 집계했다.

프랑스에서도 같은 날 신규 확진자가 4만 2032명 나와 사상 최대를 나타냈다. 전날 4만 1622명 기록을 하루 만에 바꿨다. 이로써 프랑스 누적 확진자는 104만 1075명이 돼 전 세계에서 100만명을 넘어선 일곱 번째 나라가 됐다. 유럽연합(EU) 회원국 중 스페인에 이어 두 번째다.

다만 미국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집계에 따르면 108만 4732명으로, 스페인(104만 6132명)을 누르고 세계 다섯 번째로 많았다.

일주일에 160만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는 프랑스의 지난 7일간 검사 대비 양성 판정 비율은 15.1%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오후 파리 인근 퐁투와즈의 한 병원을 방문한 자리에서 프랑스가 내년 여름까지 코로나19와 함께 살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 단계에서 프랑스 인구 69%가 사는 지역에 내려진 야간 통행 금지조치를 축소할 생각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와 AFP 통신이 전했다.

유럽 국가들도 ‘마의 금요일’을 겪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 신규 확진자가 1만 9143명으로 지난 2월 코로나 사태가 시작된 뒤 가장 많았다. 폴란드도 같은 날 1만 3632명이 나와 코로나 확산 이래 가장 많은 확진자를 보였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 24일 오전 11시 30분 현재 세계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4246만 9000여명이다. 존스홉킨스 집계는 4214만 7237명이었다.

임병선 평화연구소 사무국장 bsnim@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