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코로나키트로 독감검출 실험했는데, 미 언론 ‘한국산 엉망’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22 14:14 국제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메릴랜드주립대 양로원실험서 가짜양성 속출”
미 언론, 한국산 코로나진단키트 신뢰성에 의혹

주립대 “독감 바이러스 등 동시검출 실험” 반박
호건 주지사도 한국산 키트 문제 없다고 밝혀
지난 4월 한국산 검사키트를 들여온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부부. 서울신문DB

▲ 지난 4월 한국산 검사키트를 들여온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 부부. 서울신문DB

래리 호건 미국 메릴랜드 주지사가 지난 4월 한국에서 공수했던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는 미 언론들의 보도가 잇따랐지만, 진단키트의 독감 검출 실험 결과가 와전된 것으로 밝혀졌다. 메릴랜드 당국은 한국산 진단키트에 전혀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문제는 메릴랜드 주립대 연구소가 각 지역의 요양원을 통해 코로나19 진단키트를 실험하면서 불거졌다. 볼티모어선은 지난 18일(현지시간) “호건 주지사가 한국에서 산 코로나19 검사 키트에서 신뢰성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전역의 요양원에 가짜 양성이 속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요양원 한 곳에서 30명 이상의 양성이 나온 경우까지 있었다는 전언도 나왔다.

하지만 메릴랜드 주립대 연구소의 해당 실험은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의 신뢰성 조사가 아니라, 하나의 진단키트로 독감 등 여러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지를 알아보는 것이었다. 겨울을 앞두고 다목적 진단키트를 개발하기 위한 실험이었다는 의미다. 따라서 코로나19 감염자가 아니어도 양성이 나올 수 있는 상황이었다.

메릴랜드 주립대 연구소 측은 21일 성명을 내고 “독감 시즌에 접어들었기 때문에 사스코로나바이러스-2, 인플루엔자, RSV 바이러스에 대한 동시검사를 수용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이전할 계획을 세우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호건 주지사 역시 “지난 60일 동안, 우리는 20만개 이상의 한국산 진단 키트를 성공적이고 효과적으로 사용해 왔다”고 확인했다.

호건 주지사는 한국계인 유미 호건(한국명 김유미) 여사와 결혼한 한국 사위로 잘 알려져 있다. 그는 지난 4월 50만회 분량의 코로나19 진단키트를 한국에서 공수했고 당시 미 식품의약국(FDA)도 이를 승인한 바 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