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전국서 7950개교 등교 중단…학생 6명·교직원 3명 신규 확진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9-08 16:0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수도권 유초중고, 26일∼9월11일 전면 원격 수업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권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 수업을 26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바라보는 학부모 모습. 2020.8.25  연합뉴스

▲ 수도권 유초중고, 26일∼9월11일 전면 원격 수업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수도권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등교 수업을 26일부터 다음 달 11일까지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마포구의 한 초등학교에서 등교하는 학생들을 바라보는 학부모 모습. 2020.8.25
연합뉴스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8일 등교수업을 하지 못한 학교가 전국에서 7950곳 나왔다.

교육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기준 원격수업으로 전환한 학교는 전날보다 11곳 늘어난 7950곳이다. 울산 남구 9개 중·고등학교가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는 등 13곳이 새로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경북 소재 2개 학교는 이날 등교수업을 재개했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병이 재확산하면서 등교수업을 중단한 학교는 지난달 21일 849곳을 시작으로 지난 4일(8252곳)까지 연일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이후 7일 7539곳으로 줄었고 이날까지 이틀 연속으로 8000곳을 밑돌았다.

지역별로는 서울 2008곳, 경기 4148곳, 인천 778곳 등 수도권이 6934곳으로 가장 많았다. 전체 등교중단 학교의 약 87%에 해당한다.

광주에서도 전체 596개 학교가 등교수업을 중단했다. 그 밖에 전남 224개교, 강원 171개교, 충북 14개교, 부산 1개교, 대전 1개교에서 등교수업이 이뤄지지 못했다.

지난 5월20일 고3부터 순차적인 등교수업을 시작한 이후 확진된 학생과 교직원은 이날 0시 기준 583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대비 학생은 6명, 교직원은 3명 늘었다.

추가 확진 학생은 서울에서 2명, 울산에서 2명, 경기에서 2명 나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0시 기준 학생 확진자가 전날 대비 3명 늘었다고 발표했으나 지난 6일 확진자 1명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교직원 확진자 3명은 모두 서울에서 나왔다.

교육부 관계자는 “신규 확진자가 감소 추세에 있다”면서도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발생하고 감염경로가 불확실한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어 방역 수칙의 실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학생과 학부모들은 불필요한 외출이나 여행을 연기 또는 취소하고 반드시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는 등 마스크 착용법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오는 20일까지 수도권은 고3을 제외한 전면적인 원격수업을 시행하고 비수도권은 유·초·중학교는 등교 인원을 3분의 1 이내, 고등학교는 3분의 2 이내로 유지해야 하는 가운데 등교수업 제한 조치 연장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은 상황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20일 이후의 상황에 대해서는 현 시점에서 말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며 “상황을 봐 가면서 이후 어떻게 해야할지 방역당국, 시·도 교육청과 협의해 결정할 사항”이라고 신중한 입장을 드러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